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전자, 기능성 소재 사업 본격 추진-항균·수용성 '유리 파우더' 만든다ESG 경영까지 고려한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

[테크홀릭] LG전자가 유리를 분쇄해 얻는 미세한 입자인 '유리파우더'의 개발로 ESG 경영까지 고려한 기능성 소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LG전자는 독자적인 유리 조성 설계기술과 가전제품 실사용 환경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항균 작용을 하는 ‘항균 유리 파우더’, 물에 녹아 해양 생태계 복원 등에 적용 가능한 ‘수용성 유리 파우더’를 개발·생산하는 신규 사업을 추진해 미래 성장 동력으로 활용한다고 17일 밝혔다.

'항균 유리 파우더'는 플라스틱, 섬유, 페인트, 코팅제 등 다양한 소재를 만들 때 첨가하면 항균 및 항곰팡이 성능을 갖출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 실제 항균 소재는 코로나 이후 수요가 급증해 헬스케어, 포장, 의료, 건축자재 등 여러 산업분야에서 다양한 소재에 적용되며 활용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LG전자는 2022년부터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LG 가전의 신체와 자주 접하는 손잡이와 같은 플라스틱 부품을 생산할 때 '항균 유리 파우더'를 적용해 고객이 제품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항균 유리 파우더를 적용한 트롬 워시타워, 디오스 냉장고, 휘센 에어컨 등 LG가전(사진=LG전자)

LG전자는 또 '항균 유리 파우더'의 강점인 유리소재 성분을 정밀하게 방출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수용성 유리'까지 개발했다. 

'수용성 유리'는 물에 녹으면 무기질 이온 상태로 변하는 데 이는 바닷속 미세조류와 해조류 성장을 도와 해양 생태계를 복원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적조 현상이 발생할 때 바다에 살포하는 황토의 대안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LG전자는 우선 '항균 유리 파우더' 사업을 필두로 시장 규모 올해 기준 24조 원으로 전망되는 신개념 기능성 소재 사업을 추진한다. 뿐만 아니라 해양 생태계 복원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신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정관 변경을 통해 ‘유리 파우더 등 기능성 소재 제작 및 판매업’을 추가한 바 있다. 

앞서 LG전자는 1996년 '유리 파우더' 관련 연구를 시작해 현재까지 출원한 '유리 파우더' 관련 특허는 219건에 달한다. 경남 창원 스마트파크에 연간 4,500톤 규모의 생산 설비도 갖추고 있다. 

기능성 '유리 파우더'는 2013년 북미에 출시된 오븐에 첫 적용됐다. LG전자는 오븐 내부의 금속 표면을 기능성 '유리 파우더'로 코팅해 내부 세척을 간편하게 하는 ‘이지클린’ 기능을 탄생시키며 혁신적인 고객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오는 22일 부산광역시에서 열리는 ‘2023 부산해양주간’에 참여해 ‘해양 환경 개선을 위한 유리의 재발견’을 주제로 차별화된 기능성 소재 신사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앞선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유리 소재가 가진 고유한 한계를 뛰어넘어 활용 영역을 지속 확장할 계획”이라며 “기능성 소재 사업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이끌며 ESG 경영을 가속화하는 신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유리파우더 #항균 유리 파우더 #수용성 유리 파우더 #해양생태계 #ESG

LG전자가 항균 작용을 하는 ‘항균 유리 파우더’, 물에 녹아 해양 생태계 복원 등에 적용 가능한 ‘수용성 유리 파우더’ 등을 생산하는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유리 파우더를 만들기 전 단계의 조각 유리(컬렛)(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