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땡겨요 매장식사’ 서비스 오픈음식점 테이블에서 바로 주문하거나 방문 시간 예약 및 음식 주문을 미리 한꺼번에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서울특별시와의 협업을 통해 가맹점의 주문용 키오스크, 태블릿 설치비용을 줄이고 매출증대를 돕기 위해 고객이 음식점 테이블에 앉아 ‘땡겨요’ 앱을 이용해 바로 음식을 주문하거나 방문 시간 예약 및 음식 주문을 미리 할 수 있게 해주는 ‘땡겨요 매장식사’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땡겨요 매장식사’는 가맹점의 경우 메뉴 주문용 기기 설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더 높아진 고객편의성을 통해 매출 증대도 기대할 수 있으며 고객은 ‘배달’ 또는 ‘포장’만 가능했던 기존 배달앱 주문 서비스 보다 편리해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신한은행은 고객들이 ‘땡겨요 매장식사’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당 서비스를 등록한 가맹점 테이블에 ‘땡겨요’ QR코드도 부착했다.

신한은행은 ‘땡겨요 매장식사’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고객이 5~7월 중 해당 서비스를 이용 할 경우 5천원 할인 쿠폰을 최대 3회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땡겨요에 새로 입점한 서울특별시 소재 가맹점이 ‘땡겨요 매장식사’ 서비스 등록을 신청한 경우 ‘사장님 지원금’ 30만원을 제공한다. ‘사장님 지원금’은 가맹점이 마케팅을 위해 직접 발행하는 할인쿠폰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태원상권회복 지원 확대 차원에서 고객이 용산구 소재 ‘땡겨요’ 가맹점에서 서울사랑상품권으로 1만 5천원 이상 배달·포장·매장식사 주문 시 5천원 할인 쿠폰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6월 30일까지 진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상생플랫폼 ‘땡겨요’의 매장식사 서비스가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비스 제공 지역을 서울시 외 다른 지역으로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땡겨요’는 낮은 중개수수료, 빠른 정산, 이용금액의 1.5% 적립 등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21년 12월 광진구청, 2023년 1월과 4월 각각 구로구청, 용산구청과 전략적 제휴를 맺는 등 서울시 공공배달앱으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2023년 5월 현재 누적 주문금액은 1천억원을 돌파했다.

#신한은행 #땡겨요 매장식사 #음식주문 #예약

신한은행은 고객이 음식점 테이블에 앉아 ‘땡겨요’ 앱을 이용해 바로 음식을 주문하거나 방문 시간 예약 및 음식 주문을 미리 할 수 있게 해주는 ‘땡겨요 매장식사’ 서비스를 출시했다.(사진=신한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