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부산 엑스포' 게릴라 홍보 나섰다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에 나섰다.

대한상의는 최 회장이 지난 17일 국내외 청년들로 구성된 '엑스포 서포터즈' 40여명과 함께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과 서촌 일대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직접 찾아가는' '2030 부산엑스포' 게릴라 홍보 행사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최 회장은 "아직도 부산엑스포를 왜 하는지, 이게 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인지 모르는 분들이 많은데, 이렇게 글로벌 서포터들이 나서면 더 효과가 있을 것 같다"며 서포터즈를 격려했다.

글로벌 서포터즈는 통인시장, 서촌 골목, 세종음식거리 등으로 나눠 홍보 활동을 펼쳤다.

통인시장에서는 상인들에게 상품 포장용 엑스포 종이 봉투를 제공하며 서포터즈 활동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하며 상인들과 외국인 관광객 등 방문자들을 상대로 엑스포 관련 인터뷰를 진행하고 기념품을 증정했다.

서촌 골목에서는 마술쇼 등 공연을 선보이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경품도 증정했다.

세종음식거리에서도 한복을 입은 서포터즈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7일 국내외 청년층으로 구성된 '엑스포 서포터즈' 40여명과 함께 종로구 서촌 일대에서 2030 부산엑스포 게릴라 홍보행사를 가졌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엑스포 서포터즈들과 함께 2030 부산엑스포 게릴라 홍보를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최 회장은 서포터즈들과 함께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직접 부산엑스포를 홍보하고 시장 상인들과도 일일이 악수하며 소통의 시간을 보냈다.

최 회장을 알아보지 못한 한 시민이 "최태원 회장을 많이 닮았다"며 인사를 건네자, 최 회장은 "많이 닮았죠? (웃음) 그런 이야기 많이 듣습니다"라고 재치 있게 답해 주변 시민들이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이어 최 회장은 서포터즈와 식사를 함께하면서 격의 없는 소통도 나눴다.

최 회장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열심히 일하는 이유가 궁금하다"는 한 서포터즈의 질문에 "70년 전 한국전쟁 이후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낸 한국이 전 세계에 공헌할 수 있는 방법이 부산엑스포"라면서 "전 세계가 당면한 문제들을 풀어가는 데 대한민국의 기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7일 국내외 청년층으로 구성된 '엑스포 서포터즈' 40여명과 함께 종로구 서촌 일대에서 2030 부산엑스포 게릴라 홍보행사를 가졌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엑스포 서포터즈들과 함께 2030 부산엑스포 게릴라 홍보를 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대한상의는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전략의 하나로 온라인 플랫폼 '웨이브'를 개설하고 집단지성을 통해 세계 각국의 당면 과제에 대한 해법을 고민하고 있다. 

한편 엑스포 서포터즈는 올해 3월 100명의 인원으로 출범, 지원자가 꾸준히 늘면서 현재 120명(한국인 70명·외국인 50명)이 활동하고 있다. 서포터즈는 4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 방한에 맞춰 환영 행사를 열고 엑스포 홍보영상을 제작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리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최태원 #부산 엑스포 #대한상의 #엑스포 서포터즈 #게릴라 홍보전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