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농심, 발달장애인 음악단 ‘신나는 심포니’ 창단

[테크홀릭] 농심이 지난 17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발달장애인 18명을 직원으로 채용해 음악활동을 지원하는 발달장애인 음악단 ‘농심 신(辛)나는 심(心)포니’를 창단했다고 18일 밝혔다.

‘농심 신나는 심포니 음악단’은 피아노, 첼로, 기타, 색소폰, 드럼, 성악, 보컬 등 다양한 파트로 이루어져 있으며, 향후 전국의 학교와 사회복지시설, 지역 축제 및 농심 사내 행사 등에서 공연하며 장애인 인식개선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장애를 갖고 있음에도 음악인으로서 꿈을 키워가는 장애예술인을 지원하는 동시에 우리 사회가 갖고 있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개선하기 위해 음악단을 창단하게 되었다”라며 “특히, 음악단으로 활동하는 단원들의 자아 실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심은 음악단 창단 이외에도 장애인 고용에 힘써왔다. 제품사진 촬영 및 일러스트, 포토샵 등 편집작업, 제품 포장, 전화교환, 주차 정산 등 직무에 장애인을 채용하고 있다.

#농심 #발달장애인 #음악단 #채용 #신나는 심포니

농심은 17일, 발달장애인 18명을 채용해 ‘농심 신(辛)나는 심(心)포니’를 창단했다. 이병학 농심 대표이사(사진 왼쪽부터 7번째)는 단원들에게 입사명령서와 함께 배지를 직접 달아주며 농심가족이 된 것을 축하했다.(사진=농심)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