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은행, 반려견이 산불피해지역 생태복원 동참 ‘산타독 봉사활동’ 진행산불 피해지역에서 임직원과 함께 산을 타는 강아지 ‘산타독(Dog) 프로젝트’ 진행

[테크홀릭]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한국유기동물보호협회와 함께 지난 20일 강원도 고성군 성천리 일대에서 산불 피해지역생태복원을 돕기 위해 산불로 인해 황폐해진 지역 일대를 반려견들이 씨앗 주머니를 매달고 뛰어 놀면서 씨앗을 뿌리는 ‘신한은행과 함께하는 ‘산타독(Dog)’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2019년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 지역의 생태복원을 돕기 위해 지난 4월 말 임직원과 고객을 대상으로 ‘산타독 봉사활동’ 참가자를 모집 했고 반려인과 반려견 35팀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봉사활동에서 참가자들은 반려견과 함께 금계국, 더덕, 도라지 등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식물의 씨앗을 함께 뿌리고 인근 천진해변을 방문해 반려견과 산책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펫깅’ 활동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직원은 “화마가 지나간지 수년이 지났지만 복구되지 않은 자연을 마주하니 가슴이 아프다.”며 “사랑하는 반려견과 함께 의미 있는 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어 보람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산타독 봉사활동’을 통해 산불 피해지역이 원래 모습을 되찾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환경을 생각하는 사회공헌활동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4월 전국 산불 피해지역의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억원을 전달하고, 강원도 강릉의 산불 피해지역에 임직원 50여명이 피해 복구 활동에 참여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신한은행 #산타독 봉사활동 #반려견 #산불피해지역 #생태복원

지난 20일 강원도 고성군 성천리 일대에서 진행된 ‘신한은행과 함께하는 산타독(Dog) 봉사활동’에서 반려인, 반려견이 금계국, 더덕, 도라지 등 씨앗을 뿌리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