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결식아동 급식지원 위한 ‘선한영향력가게 찾아주기 앱’ 개발 ‘재능기부’

[테크홀릭] KT가 ‘아이들을 돕는다’는 목표를 가지고 자발적 참여 운동을 펼치고 있는 자영업자 단체 선한영향력가게(의장 오인태)와 ‘결식아동의 급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선한영향력가게 찾아주기 앱’ 개발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선한영향력가게는 2019년 6월 서울 마포구 ‘진짜파스타’ 오인태 대표가 결식아동에게 파스타를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나서면서 시작돼 현재는 회원사가 전국 3,800여 곳에 달하는 단체로 참여한 자영업자는 급식카드를 소지하고 있는 결식아동에게 무료로 음식이나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에게 손을 내미는 따뜻한 자영업자는 크게 늘어난 반면, 회원사를 찾는 결식아동은 많지 않다는 선한영향력가게의 고민에 뜻을 같이 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특히 결식아동이 선한영향력가게가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KT 개발 조직에 속한 임직원들이 재능 기부를 통해 ‘선한영향력가게 찾아주기 앱’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 앱은 다음달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KT 임직원들은 결식아동이 앱을 통해 쉽게 선한영향력가게를 찾을 수 있는 ‘가게 위치 찾기’와 ‘1:1 상담하기’ 기능을 우선 개발할 예정이다. 향후엔 결식아동이 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는 기능도 개발할 계획이다. KT와 선한영향력가게는 참여 자영업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기능 개발을 위해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오인태 선한영향력가게 의장은 "결식아동에게 밥 한번 편하게 먹이자고 시작한 운동이 어느덧 5년이 되어 간다”며 “책임 있는 자영업자와 함께 선한영향력가게 운동을 지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정수 KT 강남서부광역본부 전무는 "임직원들의 재능 기부를 통해 디지털 사회에서 함께 성장 해야할 아이들을 지원하게 돼 더욱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ESG 활동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KT #선함영향력가게 #결식아동 #급식지원 #선한영향력가게 찾아주기 앱

KT가 선한영향력가게와 ‘결식아동의 급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선한영향력가게 찾아주기 앱 개발을 추진한다. (왼쪽부터) KT 강남서부NW운용본부장 김영인 상무와 선한영향력가게 오인태 의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