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인도 JSW 회장과 신성장 미래사업 협력 방안 논의포스코마하라슈트라 등 포스코 현지 사업장 찾아 경영현황 점검 및 임직원 격려도

[테크홀릭]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인도 JSW 사쟌 진달(Sajjan Jindal) 회장을 만나 친환경 철강 기술 및 미래 성장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스코는 지난 21일 최 회장이 사쟌 진달 회장이 지난해 11월 한국을 방문한 데 대한 답방 형태로 인도 JSW社의 비자야나가르 제철소를 방문 후 포항제철소 복구 작업에 큰 도움을 준 사쟌 진달 회장을 만나 감사패 전달과 소재 구매, 철강기술 등 전통적 사업 협력 뿐 아니라 탄소중립과 수소, 이차전지소재를 포함한 미래 성장사업에 대한 포괄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최 회장은 "지난해 태풍 힌남노 피해 복구 작업 당시 사쟌 진달 회장께서 JSW社 열연공장용으로 제작 중이던 설비를 포스코에 선뜻 내어 주셔서 제철소 복구 일정을 크게 앞당길 수 있었다”말했다. 

이에 사쟌 진달 회장은 "양사 간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포스코는 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생산의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는 인도를 수소환원제철을 위한 HBI(Hot Briquetted Iron / 철광석에서 산소를 제거(환원)한 환원철을 조개탄 모양으로 성형한 가공품) 생산지 후보로 검토 중에 있다.

JSW 또한 포스코 고유의 수소환원제철 기술인 HyREX(포스코 고유의 파이넥스(FINEX) 유동환원로 기술을 바탕으로 한 수소환원제철 기술)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어 탄소중립을 위한 양사의 친환경 철강 사업 협력은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최 회장은 이후 냉연 생산법인인 포스코마하라슈트라 등 인도 내 주요 사업장을 찾아 경영 현황을 점검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포스코는 인도에 연산 180만 톤 규모의 냉연·도금공장과 4개 가공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일관제철소 건설을 위한 현지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모색 중이다.  

한편, 인도 정부는 2017년 'NSP(National Steel Policy)2017' 정책의 일환으로 2030년 조강 생산 3억 톤 달성을 발표하고, 지난해 'Vision 2047' 발표를 통해  인도 독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2047년까지 조강 생산량을 5억 톤까지 끌어 올리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최정우 #포스코 #JSW #이차전지소재 #탄소중립 #수소 #인도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21일 인도 JSW 뭄바이 본사에서 사쟌 진달 회장과 면담하고 미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사진=포스코)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