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생물 다양성 보전 분야 투자 확대 앞장설 것"국내 최초 개최된 UNEP FI 아태지역 라운드테이블에 기조연설자로 참여

[테크홀릭]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생물다양성 분야 투자 확대’에 대한 의지를 천명했다.

하나금융그룹(회장 함영주)은 함 회장이 24일 국내에서는 최초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된 유엔 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United Nations Environmental Programme Finance Initiative, 이하 UNEP FI) 아시아·태평양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지속가능금융을 위한 ‘생물다양성 분야 투자 확대’에 앞장설 것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함 회장은 “팬데믹과 자원 고갈 등의 이슈로 생물다양성 영역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지속적인 관심과 함께 올해 자연 관련 재무정보 공개 협의체(TNFD), 생물다양성 회계금융연합(PBAF)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며 “거대한 잠재력을 가진 생물다양성 보전 분야에 대한 정책 수립 및 투자 확대를 통해 환경과 사회적 책임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급속도로 진행된 디지털 전환으로 지역적, 국가적 경계가 허물어지며 금융회사와 관련된 이해관계자의 범위는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하나금융그룹은 금융의 사회적 영향력이 확대됨에 따라 환경과 사회적 이슈에 대해서도 책임을 가지고 지속가능한 투자와 공동의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유엔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에 참석해 기조연설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UNEP FI는 금융회사의 경영활동이 지속가능성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것을 목표로 유엔 환경계획과 전 세계 450개 이상의 금융회사가 참여하고 있는 국제적인 이니셔티브로 이번 UNEP FI 아시아·태평양 라운드테이블은 아태지역의 지속가능금융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의 후원사인 하나금융그룹은 2007년 UNEP FI에 가입하고 2018년에는 UNEP FI의 글로벌 30개 금융회사로 선발되어, 파리기후변화협약과 UN의 지속가능발전 목표 이행을 위해 은행의 역할과 책임을 규정한 UNEP FI 책임은행원칙(Principles for Responsibility Banking) 제정사(Founding Bank)로 사업에 참여했다. 또한 2019년에는 UNEP FI 책임은행원칙 서명기관으로 가입하는 등 UNEP FI의 지속가능금융을 위한 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2021년을 ESG 경영의 원년으로 공표하고, 미래를 위한 그룹의 큰 발걸음을 모티브로 한 ‘Big Step for Tomorrow’라는 ESG 비전을 수립했다. 특히 지난해 4월에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그룹 내 사업장의 탄소배출량 Zero와 그룹 자산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 Zero를 목표로 그룹의 ‘2050 탄소중립’ 달성 계획을 이사회 산하 지속가능경영위원회에서 결의한 바 있다.

더불어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외부적으로는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UNEP FI 책임은행원칙의 대표적인 기후변화 관련 이니셔티브인 ‘넷제로은행연합(NZBA)’에도 이름을 올렸다.

하나금융그룹은 금융을 통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가능경영의 확산과 선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내에서는 ‘2021 지속가능경영유공 정부 포상’에서 ‘종합ESG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스탠더드 앤 푸어스 글로벌(S&P Global)이 발표한 ‘2022 다우존스지속가능경영지수’ 은행산업부문 평가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하는 영예를 안았다.

앞으로도 하나금융그룹은 탄소중립 실현 및 최근 강조 되고 있는 생물다양성 이슈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글로벌 ESG 선도 금융그룹으로서 지속가능한 금융 실천이라는 사회적 책임을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유엔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 #UNEP FI #지속가능금융 #생물다양성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