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그룹-SKC, 차세대 이차전지소재 사업 경쟁력 강화리튬메탈음극재 등 차세대 음극 소재 공정 개발부터 원료 공급 등 협업 추진

[테크홀릭] 포스코그룹과 SKC가 미래 이차전지소재 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포스코그룹과 SKC는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박원철 SKC 사장과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 부사장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차세대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리튬메탈음극재 등 차세대 음극 소재 공동개발과 함께 소재 생산을 위한 공정기술 개발 등을 협업해 미래 이차전지 시장의 혁신을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  

리튬메탈음극재는 전자가 이동하는 경로이자 배터리에서 발생한 열을 외부로 방출하는 역할을 맡고 있는 음극재를 둘러싸는 구리막인 동박에 리튬 금속을 도금하여 제조할 수 있으며 에너지밀도가 기존 흑연계 음극재(350mAh/g) 대비 약 10배 수준인 3,860mAh/g에 달하는 고용량 소재다. 이러한 이유로 리튬메탈음극재는 리튬이온배터리는 물론 향후 전고체배터리에 적용이 가능하여 차세대 음극재로 각광받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2026년 상용화를 예정으로 2017년부터 리튬메탈음극재 분야에서 선제적으로 연구개발을 시작해 향후 포스코홀딩스 리튬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리튬메탈음극재 사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특히 포스코그룹은 리튬메탈음극재 제조에 동박 기술이 중요한 점을 감안할 때 이번 동박 제조 글로벌 1위 SKC와 협력은 리튬메탈음극재 상용화에 가속이 붙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포스코그룹과 SKC는 이차전지소재의 핵심 원료 공급에도 힘을 합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동박의 원료인 구리를 포함한 광물 트레이딩 경쟁력을 기반으로 SKC와 함께 사업 담당 자회사를 포함한 공동 실무 협의체를 구성해 안정적인 원료 공급망을 구축하는 등 공동 사업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부사장은 “리튬메탈음극재 등 차세대음극재 역량뿐만아니라 리튬, 니켈 등 원소재, 양·음극재를 아우르는 이차전지 사업에서의 강점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SKC의 협력으로 이차전지 시장에서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철 SKC 사장은 “포스코그룹의 막강한 인프라와 SKC의 소재 기술력의 시너지를 통해 대한민국 이차전지 산업의 경쟁력을 대폭 키울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리튬, 니켈 등 원료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은 물론 차세대 이차전지용 소재등 이차전지소재 전반을 아우르는 밸류체인을 선제적으로 구축하고 있다.

SKC는 SK넥실리스를 통해 이차전지용 동박 시장에서 글로벌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초격차 기술력에 기반해 고강도, 고연신 동박과 4마이크로미터(㎛) 두께의 극박 등 고객사의 각기 다른 수요에 맞는 다양한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고체 배터리용 음극 집전체인 니켈박 생산 기술도 이미 확보했다. SKC는 지난해 영국 기술기업 넥세온에 투자를 단행하며 실리콘 음극재 사업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포스코그룹 #SKC #이차전지소재 #리튬메탈음극재 #차세대 음극 소재 

포스코그룹과 SKC가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차세대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원철 SKC 사장(왼쪽),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총괄 부사장(사진=포스코그룹)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