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 예방비료공장 건설사업과 현지에서 진행 중인 신도시 사업 참여 등 협의

[테크홀릭] 대우건설이 투르크메니스탄을 통해 중앙아시아 시장에 진출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28~30일 정원주 회장과 실무진이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현지 상황을 검토하고 국가정상급 지도자를 예방했다고 31일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 29일 투르크메니스탄 수도인 아쉬하바트에 위치한 대통령궁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Serdar Berdimuhamedow) 대통령을 예방하고, 아르카닥 궁의 최고지도자 집무실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Gurbanguly Berdimuhamedow)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의사회의장을 예방했다.

이 날 방문에서 정 회장은 지난해 11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던 비료공장 건설사업에 대한 진행사항을 논의하고 현지에서 진행 중인 신도시 개발사업의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정 회장은 이날 "대우건설은 모로코, 나이지리아, 알제리에서 비료플랜트사업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스마트시티, 인프라, 발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적을 보유하고 있어 풍부한 천연가스 자원을 바탕으로 잠재력이 큰 투르크메니스탄의 경제발전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측은 비료공장 프로젝트 실행과 관련한 대우건설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고속도로, 수처리, 담수화, 가스 프로젝트에서도 대우건설의 참여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스마트시티 건설과 관리, 신재생에너지 자원 분야에 대한 추가 협력 가능성도 언급했다.

대우건설이 지난해 투르크멘화학공사와 체결한 MOU는 ▲발칸(Balkan) 요소-암모니아 비료플랜트 (연산 115만톤 요소비료와 연산 66만톤 합성 암모니아 생산설비) ▲투르크메나밧(Turkmenabat)인산비료플랜트(연산 30만톤 인산비료 생산 설비 및 부대시설)다. 이번 방문에서 구체적인 사업 추진 일정과 사업재정 확보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대우건설은 발칸 요소-암모니아 비료 공장을 중앙아시아지역 최초의 블루 암모니아(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해 만드는 청정 암모니아) 생산 설비로 건설할 것을 제안했다. 이를 통해 친환경 비료의 유럽지역 수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해당 사업은 빠르면 올해 말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하반기 착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이날 면담에서 정 회장과 실무진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아르카닥 신도시 방문을 승인받아 아르카닥 시장의 안내로 직접 신도시를 순회했다. 신도시 2단계 사업에서 대우건설의 참여를 희망한다는 의견도 들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투르크메니스탄에서 해외 업체가 국가최고지도자와 대통령을 같은 날 예방하는 것은 매우 특별한 경우로 대우건설의 현지 진출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지원을 확인받았다"며 "추진 중인 2건의 비료공장 건설사업을 비롯해 신도시 개발사업 등으로 현지화를 추진해 투르크메니스탄을 중앙아시아의 거점시장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중앙아시아

지난 28~30일 정원주 회장과 실무진이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현지 상황을 검토하고 국가정상급 지도자를 예방했다.(사진=대우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