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효성티앤씨 '폐어망 리사이클 섬유', K2∙노스페이스와 협업

[테크홀릭] 효성티앤씨의 폐어망 리사이클 섬유인 ‘리젠 오션 나일론’이 아웃도어 의류로 재탄생 된다.

효성티앤씨는 노스페이스, K2 등 아웃도어 브랜드와 손잡고 2023년 S/S(봄/여름) 시즌 의류 및 백팩에 국내 및 해외에서 수거한 폐어망을 재활용해 만든 섬유 '리젠 오션 나일론'을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리젠 오션 나일론'이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에 들어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젠 오션 나일론'은 효성티앤씨가 2007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상업화 했으며 지난해 말 관련 설비 증설을 완료하며 본격적으로 생산을 확대했다. 재활용의 가치가 높고 해양 생태계 보존에 기여해 환경보호에 적극적인 많은 브랜드들이 찾고 있다.

바다 플라스틱 쓰레기의 10%를 차지하는 폐어망은 해양생물을 질식사 시키는 등 위협 요소로 작용해 세계 주요 국가들이 수거 및 재활용 방안을 모색 중이다.

이번에 '리젠 오션 나일론'이 들어가는 2023 S/S 아웃도어 제품은 K2의 트레이닝 세트, 폴로티, 백팩과 노스페이스의 래쉬가드, 윈드자켓 등이 있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협업으로 약 36톤의 폐어망을 재활용했다.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는 “리젠 오션 나일론으로 만든 옷을 입는 것은 생명의 근원인 바다 생태계를 살리는 일”이라며, “친환경 섬유 대표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을 내놓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효성티앤씨 #리젠 오션 라일론 #폐어망 리사이클 섬유 #K2 #노스페이스

효성티앤씨의 폐어망 리사이클 섬유인 '리젠 오션 나일론'이 적용된 래쉬가드를 모델이 입고 있다.(사진=효성)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