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효성,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에 위문금 전달1사1병영 자매결연으로 2010년부터 인연 이어가

[테크홀릭] 효성이 7일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를 방문해 군부대 발전을 위해 위문금과 육군 장병 복리후생 지원금 총 4천 4백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육군 장병 복리후생 지원금으로는 격오지에서 근무하는 장병을 위한 체력단련실 조성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효성은 지난 2010년부터 수도권 북방과 서부전선을 수호하고 있는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와 1사1병영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후 매년 광개토부대를 방문해 위문금과 장병들을 위한 독서 카페 시설, 체력단련 용품, 세탁방 등을 후원해 왔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시는 분들을 제대로 기억하고 예우해야 한다”며 “이번 지원금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헌신하는 장병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효성은 ‘나눔으로 함께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국가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대한 예우를 다하기 위한 다양한 보훈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임직원 자원봉사로 현충원 묘역정화 활동을 진행하고, 국가유공자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을 지원했다. 또한, 정전 70주년을 맞아 참전유공자, 보훈 가족들과 함께 파주 일대로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이달에는 서울남부보훈지청에 등록된 국가유공자와 재가복지대상자를 위한 ‘사랑의 생필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기간에는 고령 국가유공자를 위한 반려로봇 ‘파이보’와 AI 돌봄 로봇을 지원해 국가유공자의 일상생활과 안전 관리에 도움을 준 공로 등으로 국가보훈부에서 수여하는 ‘제22회 보훈문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효성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 #위문금 #장병 복리후생 지원금

효성이 7일 오전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를 방문해 위문금과 육군 장병 복리후생 지원금을 전달했다. 이정원 효성 커뮤니케이션 실장(왼쪽), 강호필 육군 1군단장(사진=효성)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