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그룹,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전체 그룹사로 확대전체 그룹사 및 협력회사까지 CP활성화 지원 계획

[테크홀릭] 포스코그룹이 ‘그룹CP활성화지원TFT’를 조직하고 공정거래 관련 법규를 준수하기 위해 기업이 자체적으로 제정·운영하는 교육, 감독 등 내부 준법 시스템인 공정거래자율준수 프로그램(CP: Compliance Program)을 전체 그룹사로 확대 시행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지난 4월 ‘그룹 CP활성화지원TFT’를 발족하고 全그룹사에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의 조기정착을 위한 코칭과 정책방향 및 내용에 대한 이해도 제고를 위한 업무지원활동을 시작했다.

포스코그룹의 ‘그룹CP활성화지원TFT’는 포스코홀딩스, 포스코, 포스코이앤씨, 포스코퓨처엠, 포스코플로우 등 5개 그룹사의 CP전문가로 구성되어, 기존 CP를 운영하고 있는 20개 그룹사의 공정거래 준수 프로그램 강화를 위해 체계적인 업데이트를 하고 포스코HY클린메탈, 포스코리튬솔루션 등 최근 신설된 그룹사를 포함한 16개 신규 CP 도입 예정 그룹사를 선정해 체계적이고 빠른 시일 내에 기업문화로의 정착을 위해 맞춤형 코칭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그룹사의 협력회사에 대한 도입 절차, 정책방향  등을 적극 설명해 업계 전반에 CP확산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도 “기업시민 경영이념 바탕으로 전체 그룹사가 CP를 조기 정착 시키고 이를 통해 국내 CP 선도 그룹이 될 것”을 내부적으로 강조한 바가 있다.

특히 포스코그룹은 지난 5월 25일 ‘공정거래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로 기업이 공정거래 CP운영 성과가 우수할 경우 공정위로부터 과징금 감경 등 인센티브 부여 제도가 법제화 됨에 따라 그룹사는 물론 협력회사를 넘어 산업계 전반에 CP활성화가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공정·투명·윤리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국내 최고의 준법문화 선도기업이 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그룹은 지난 2002년 포스코의 CP 도입을 시작으로 현재 20개 그룹사가 공정거래 CP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의 CP 등급 평가에 참여해 이미 우수등급을 취득한 그룹사가 포스코(AA등급), 포스코인터내셔널(AA등급),  포스코이앤씨(AA등급), 포스코퓨처엠(A등급) 등 4개사이며, 올해에는 포스코 등 10개 주요 그룹사가 공정거래위원회 CP 등급 평가에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그룹CP활성화지원TFT #CP #협력사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