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 지원사업 확대로 상반기 약 6천 가구 대상 나눔 사업 진행다양한 계층에 맞춤형 사업 지속적 전개-하반기 지원활동 더 확대할 계획

[테크홀릭] 셀트리온그룹은 셀트리온복지재단이 상반기 동안 주요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시와 충북지역에서 소외계층 총 6,465 가구를 대상으로 나눔 사업을 펼쳤다고 7일 밝혔다.

셀트리온그룹은 올해 지역 상생과 선한 영향력 강화를 목표로 사회공헌사업을 확대하면서 지원가구 수는 상반기에만 이미 지난 한 해 지원했던 약 6,300여 가구를 넘어섰다.

특히, 상반기엔 영유아와 청소년 및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지원 사업의 비중을 확대했다. 재단의 나눔 사업의 핵심 지원활동인 ‘소외계층 지원사업’ 내 청소년 및 대학생 장학사업 지원을 약 2,300 가구로 작년대비 50% 이상 늘렸다. 또 ‘공익단체 지원사업’에서 지원하는 영유아 보육시설에 생활필수품 지원을 확대했다.

이외에도 지역 내 구성원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맞춤형 공헌활동을 전개했다. 재난 상황에 대한 긴급구호지원 기금을 비롯해 지역인재육성 지원, 독립유공자 단체 기부, 문화예술 활성화 기금 마련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활동을 이어왔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셀트리온그룹은 기업시민으로서 지역 내 책임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상생협력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셀트리온그룹은 하반기에도 나눔사업·환경경영·기부활동 등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확대할 계획으로, 셀트리온은 매년 ESG 보고서를 통해 지역사회와 국가에 기여한 사회적 성과를 소개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취약계층 지원 #사회공헌 #셀트리온복지재단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