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IBK기업은행, 제조 중소기업 대상 인력난 실태조사 실시

[테크홀릭] IBK기업은행(은행장 김성태) 경제연구소는 지난 5월 제조 중소기업 258개 사(社)를 대상으로 ‘제조 중소기업 인력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실태조사에 따르면 제조 중소기업의 약 65%가 인력난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고 특히 청년층 경제활동인구 감소가 빠른 비수도권의 경우는 70%가 인력난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인력난에 따른 대응방안으로는 중소기업의 45%가 “외국인 인력 활용 또는 설비 자동화” 등으로 인력난에 대응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18%로 인력난 해소를 위해 보다 효과적인 방안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인력난 해소를 위한 근본적 해결책으로는 “임금/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정부 지원 확대”란 응답이 50%로 가장 많았고, “중소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정책”(21%)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 특성으로는 ‘비수도권 제조 중소기업’이 주로 외국인 인력을 활용해 인력난에 대응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결과 비수도권에서는 50% 이상이 “외국인 인력 활용”으로 대응하는데 반해 수도권 제조 중소기업의 경우 34%로 나타났다.

또 비수도권에서 제조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해소되지 않는 근본원인으로 “실효성 없는 정부 정책”이라 응답한 비율이 20% 이상에 달해 지방 소도시에서 정부 정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더 높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보다 실효성 있는 정책이 필요하고, 특히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이 확대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조 중소기업 인력난 실태조사’ 결과는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구직자와 중소기업을 연결해 주는 ‘i-one Job’ 플랫폼,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복지 혜택을 제공하는 ‘IBK행복나눔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중소기업의 고용안정을 위해 재직기간에 따라 대출금리는 낮추고, 예금금리는 올려주는 등의 ‘중기 근로자 우대 프로그램’도 시행하고 있다.  

#기업은행 #제조 중소기업 인력난 실태조사 #외국인 노동자 #자동화 시스템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