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베트남 하노이의대와 헬스케어 세미나 개최베트남 의료진 대상 K-의료교육 플랫폼 ‘KT 헬스케어 아카데미’ 정식 오픈

[테크홀릭] KT가 베트남 현지 병원과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세미나를 개최하고 현지 의료진 대상 교육 플랫폼을 오픈하는 등 한국과 베트남을 잇는 의료 교류에 앞장선다. 

KT는 지난 11일 하노이의과대학에서 현지 25개 병원에서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헬스 주요 적용 방안’을 주제로 디지털 헬스 공동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세미나에는 KT를 비롯한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사들이 참석해 ▲AI를 활용한 만성질환 관리(KT) ▲스마트 문진(비플러스헬스케어) ▲Medical AI+DX in Korea(웨이센) ▲환자 원격 모니터링 (휴이노) 등 각 기업의 디지털 헬스 기술 및 적용 사례를 공유했다.  

이어 하노이의과대학병원 다오쑤안타잉 부원장이 베트남의 디지털 헬스 적용 현황과 관련 규정을 발표했다. 

KT는 K-의료 및 디지털 헬스를 주제로 한 공동세미나를 분기마다 진행할 계획이다. KT가 국내 주요 병원 의료진으로 구성한 의료 자문단은 공동세미나 기획에 참여해 베트남 의료리더들과 함께 현지 수요에 맞는 커리큘럼을 설계할 예정이다. 

세미나 개최와 동시에 KT는 베트남 의료진 대상 의료 교육 플랫폼인 ‘KT 헬스케어 아카데미’도 정식 오픈했다. 이 플랫폼은 베트남어를 기반으로 한국의 의료 지견 강의를 제공한다. KT는 오프라인 세미나와 온라인 플랫폼을 연계해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승혁 KT 헬스케어사업단장 상무는 “세미나 등 온오프라인 교육활동을 통해 베트남 현지에 우수한 K-의료를 지속적으로 전파하고 한국과 베트남의 의료 교류에 앞장설 것”이라며, “KT의 활동이 국내 디지털헬스케어 기업의 베트남 진출의 교두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응웬흐우뚜 하노이의과대학의 총장은 “KT와는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하고 있는데 학술적으로도 교류를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교육 협력을 이어가 한국과 베트남 양국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올해 초 설립한 베트남 의료법인 KT헬스케어 비나를 중심으로 원격케어플랫폼을 활용한 암과 만성질환 환자 대상 비대면 케어 시범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내년 초를 목표로 베트남 내 한국형프리미엄 종합 건강검진센터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KT #베트남 #하노이의과대학 #디지털 헬스 공동 세미나

KT가 11일 베트남 하노이의대에서 베트남 하노이의대와 디지털 헬스 공동세미나를 개최했다. (왼쪽 7번째부터) KT 헬스케어사업단장 임승혁 상무, 하노이의과대학 응웬흐우뚜 총장, 웨이센 김경남 대표, KT 헬스케어사업단 이재호 차장, 휴이노 이승아 부사장, 하노이의과대학 다오쑤안타잉 부원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