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GC녹십자, 美 FDA에 면역글로불린 혈액제제 품목허가 재신청

[테크홀릭] GC녹십자는 14일(현지 시각 기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자사의 혈액제제 ‘ALYGLO(정맥투여용 면역글로불린 10%)’에 대한 품목허가신청서(BLA, Biologics License Application)를 제출했다고 17일 공시했다.
 
ALYGLO는 일차 면역결핍증(Primary Humoral Immunodeficiency)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GC녹십자의 대표 혈액제제 중 하나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현장 실사가 불가해 지연된 오창 혈액제제 생산시설 ‘현장 실사(Pre-License Inspection)’를 올해 4월 진행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FDA와의 협의를 거쳐 7월 14일(현지 기준) BLA 제출을 완료했다. 

GC녹십자는 생산시설 현장 실사 관련된 자료들을 포함한 미국 허가에 필요한 모든 서류들을 FDA에 제출한 상태다.
 
ALYGLO는 2020년 완료된 북미 임상 3상에서 FDA 가이드라인에 준한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 변수를 모두 만족시킨 바 있다.
 
일반적으로 FDA의 품목허가 절차는 BLA 접수 후 예비 심사를 거쳐 자료가 적합한 경우 검토 완료 목표일을 정하고, 본격적인 심사 절차에 돌입한다. GC녹십자는 검토 완료 목표일이 정해지면 다시 한번 외부와 소통할 예정이다.
 
GC녹십자는 내년 초 품목허가 승인을 받고 하반기에 미국 시장에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향후 미국 시장 진출을 발판으로 혈액제제 글로벌 선도 업체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면역글로불린 시장은 약 12.5조원 규모(MRB 2021년 기준)로 알려져 있으며, 최근 자가면역질환의 증가로 면역글로불린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대규모 설비 투자와 고도화된 생산 경험이 필수적인 혈액제제는 생산자가 매우 제한적이기 때문에, 공급 부족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GC녹십자 #혈액제제 #정맥투여용 면역글로불린 #FDA #ALYGLO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