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효성, 장애아동의 비장애 형제자매와 힐링 나들이비장애 형제자매 13명과 잠실 롯데월드에서 아이스링크, 아쿠아리움 등 체험

[테크홀릭] 효성이 지난 22일 효성과 푸르메재단의 교육비, 심리치료비 등 지원을 받는 비장애 형제자매와 재활치료 지원금을 받는 장애아동의 비장애 형제자매 등 청소년 총 13명의 장애 아동의 비장애 형제자매와 함께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로 청소년 힐링 나들이를 떠났다고 24일 밝혔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청소년들은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스케이트를 타고, 아쿠아리움을 관람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애 아동이 있는 가정에서는 일반적으로 모든 경제적, 인적 지원이 장애 아동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이 때문에 장애가 없는 형제자매는 소외감, 책임감, 부담감 등의 감정을 겪게 된다. 효성은 2019년부터 장애 아동의 형제자매가 건강하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게 지원하는 취지에서 청소년 나들이 프로그램을 지원해 왔다.

행사에 참여한 한 청소년은 “여름 방학을 맞아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고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가게 되어 즐겁다”며 “이번 나들이를 통해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는 소감을 남겼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평소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해 왔다.

효성은 2013년부터 푸르메재단과 함께 장애 아동을 위한 의료 재활 지원 기금을 후원해 왔으며, 올해도 1억 5천만 원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또한 장애아동의 비장애 형제자매의 교육과 심리 치료 지원 비용, 연말 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9월에는 효성 임직원 가족과 장애 아동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2박 3일 여행이 예정되어 있다. 

#효성 #장애아동 비장애 형제자매 #청소년 나들이 프로그램

효성이 지난 22일 장애 아동의 비장애 형제자매 13명과 함께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로 청소년 힐링 나들이를 떠났다.(사진=효성)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