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물산, 시공능력평가 10년째 1위국토부, 2023년도 시공능력평가 공시

[테크홀릭]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건설사 시공능력평가 결과 10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국토교통부는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라 등록된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한 '2023년도 시공능력평가' 결과를 31일 공시했다. 

올해 평가를 신청한 건설업체는 모두 7만7675개사로, 전체 건설사 8만9877개사의 86.4%다.

토목건축공사업체 시평 결과 2014년부터 1위를 유지해온 삼성물산이 올해 20조7296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현대건설이 14조9791억원으로 지난해와 같은 2위, 대우건설은 지난해 6위에서 3계단 뛴 9조7683억원으로 3위에 올랐다. 

4위는 현대엔지니어링(9조7360억원, ↑3), 5위 지에스건설(9조5901억원, 같음), 6위 DL이앤씨(9조5496억원, ↓3), 7위 포스코이앤씨(8조9924억원, ↓3), 8위 롯데건설(6조935억원, 같음), 9위 SK에코플랜트(5조9606억원, 같음), 10위 호반건설(4조3965억원, ↑1)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11위 HDC현대산업개발(3조7013억원, ↓1), 12위 한화(3조6694억원, ↑1), 13위 DL건설(3조3018억원, ↓1), 14위 대방건설(2조9862억원, 같음), 15위 중흥토건(2조6498억원, ↑3), 16위 태영건설(2조5262억원, ↑1), 17위 제일건설 2조5102억원, ↑3), 18위 계룡건설산업(2조4033억원, ↑1), 19위 코오롱글로벌 (2조3988억원, ↓3), 20위 서희건설(2조3979억원, ↑1)이 20위권에 랭크됐다.

금호건설(2조3463억원)이 6계단 내린 21위, IS동서(1조8324억원)가 14계단 뛴 23위, 삼성엔지니어링(1조3897억원)은 7계단 내린 33위, 두산에너빌리티(1조52억원)은 20계단 내린 42위였다.

2022년 업종별 공사실적의 주요 순위는 토목건축(토목+건축) 업종의 경우 삼성물산(11조4425억원), 현대건설(9조1415억원), 대우건설(7조776억원) 순이다. 세부적으로 토목 업종은 현대건설(1조5813억원), 대우건설(1조5612억원), SK에코플랜트(1조1120억원)가 각각 1, 2, 3위를 차지했다. 건축은 삼성물산(10조6290억원), 현대건설(7조5601억원), GS건설(5조5297억원) 순이다.

2022년 주요 공사종류별 실적을 보면 지하철은 현대건설(5134억원)의 뒤를 GS건설(5123억원)과 삼성물산(3608억원)이 차례로 이었다. 아파트는 대우건설(4조7684억원), GS건설(4조6229억원), 현대건설(4조6173억원)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시평 결과는 8월1일부터 적용된다. 이를 기준으로 공사발주 시 입찰자격 제한 및 시공사 선정을 한다. 그 외 신용평가, 보증심사 등에도 활용된다.

#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 #시공능력평가 #건설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