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사우디 '네옴시티' 초고압직류송전로 건설 사업 수주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사우디 중부 전력청이 발주한 1억4천500만달러(한화 1천850억원) 규모의 사우디 서부 해안의 전력 생산거점인 얀부 지역에서 네옴 신도시까지 총 605㎞ 구간에 초고압직류송전선로를 구축해 전력망을 확충하는 '사우디 네옴-얀부 525킬로볼트(㎸) 초고압직류송전선로 건설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 가운데 207㎞의 송전선로와 450여 개의 송전탑을 2027년 7월 완공 예정으로 신설하는 포션1 사업을 수행한다. 

초고압직류송전은 발전소에서 생산된 교류(AC) 전력을 고압 직류로 변환해 목적지까지 송전하는 기술이다.

교류 송전에 비해 원거리 송전에 따른 에너지 손실이 적고, 주파수 상관없이 교류 계통 간 호환이 가능해 안정성과 효율성 측면에서 뛰어나다. 태양광,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송전에 유리해 차세대 송전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프로젝트를 설계·구매·건설 등 사업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Turn Key) 방식으로 수주함으로써 세계적인 기술력과 설계·조달·시공(EPC) 역량을 재입증했다고 자평했다.

현대건설은 1976년 사우디에서 첫 송전선로 공사에 착수한 이래 약 50여년간 총 33건의 송전선로 프로젝트를 완수했다.

하일-알주프 380㎸ 송전선로 등 현재 수행 중인 사업을 포함하면 현대건설이 사우디에 건설하는 전력망은 총 2만여㎞로, 지구 반 바퀴 길이에 달한다고 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1975년 사우디 건설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래 사우디 정부와 발주처의 신뢰를 기반으로 아미랄 프로젝트 및 네옴 러닝터널 등 16개의 대규모 프로젝트를 안정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며 "신재생에너지 그리드 산업의 핵심으로 주목받는 초고압직류송전선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사우디 전력망 확충에 기여하고, 나아가 탄소중립 전력 인프라 분야에서의 입지 또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 #사우디 #네옴시티 #초고압직류송전로

현대건설이 1억4500만달러(한화 약 1850억원) 규모 ‘사우디 네옴-얀부 525㎸ 초고압직류송전선로(HVDC)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