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에너지솔루션-화유코발트,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 법인 설립난징, 취저우시에 각각 스크랩 및 폐배터리 핵심 원재료 추출 공장 건설

[테크홀릭] LG에너지솔루션이 중국 1위 코발트 생산업체 화유코발트와 중국 내 최초의 한중 합작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 법인(JV)을 설립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7일 오후 중국 저장성 화유코발트 본사에서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 법인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신규 합작 법인은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인 스크랩(Scrap), 수거된 폐배터리 등에서 핵심 원재료인 니켈·코발트·리튬 등을 추출한다.

내년 말 가동을 목표로 올해 중국 장쑤성 난징시, 저장성 취저우시에 각각 스크랩을 처리하고 폐배터리를 가공하는 전(前)처리 공장, 재활용 메탈을 처리하는 후(後)처리 공장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신규 합작 법인이 생산하는 메탈은 이후 양극재 생산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LG에너지솔루션의 난징(南京) 배터리 생산 공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화유코발트의 리사이클 기술력을 활용해 자원 선순환을 통한 핵심 원재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어 리사이클 부문의 고객 가치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화유코발트 그룹 역시 글로벌 양산 및 품질 경쟁력을 갖춘 LG에너지솔루션과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리사이클 물량 확대와 판매처를 확보함으로써 규모의 경제 달성 및 사업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또 양 사는 앞으로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더 공고히 하고, 배터리 리사이클 사업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지속 가능하고 안정적 배터리 공급망 구축을 위해서는 배터리 전 생애주기를 관리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화유코발트와 협력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자원을 활용한 리사이클 부문의 고객 가치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재활용 및 재사용 시장에서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경쟁력 있는 업체와 파트너십을 확보하는 등 자원 선순환 고리 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27년까지 미국, 폴란드, 아시아 등 주요 생산 거점의 전 밸류체인에 걸쳐 유수 업체들과 협력해 ESG 경영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화유코발트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법인 #중국

지난 7일 중국 저장성 화유코발트 본사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화유코발트의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법인 계약 체결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LG에너지솔루션 양극재 구매담당 한동훈 상무, 화유 리사이클 빠오웨이 CEO(사진=LG에너지솔루션)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