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은행, 대출연체 중소기업 지원 '중소기업 Re-Start 프로그램' 시행대출금액 30억 이하&연체기간 90일 미만 사업자의 만기연장, 분할상환 유예 등 지원

[테크홀릭] 우리은행(은행장 조병규)은 기업대출 30억원 이하이며 대출 연체기간 90일 미만인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이 대상으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대출연체가 발생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Re-Start 프로그램’을 오는 2024년 연말까지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중소기업 Re-Start 프로그램’은 ▲대출연장 ▲대출재약정 ▲분할상환유예(신규대환) ▲추가대출 등의 방법으로 정상화를 돕는다. 특히, 추가·신규대환 대출은 최장 3년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동성을 지원한다. 

대출규모 10억원 이하의 개인사업자 지원을 위한 은행권 공동 프로그램인 「개인사업자대출 119」가 있지만, 이번 ‘중소기업 Re-Start 프로그램’은 기존 119 프로그램에서 제외됐던 10억원 초과 30억원 이하 개인사업자 및 중소기업까지 지원대상을 넓혀 우리은행이 단독으로 지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 Re-Start 프로그램’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금융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우리은행 #중소기업 Re-Start 프로그램 #대출연체 중소기업 지원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