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넥슨, 2분기 영업익 2640억원 전년비 22%↑-글로벌 저력 입증

[테크홀릭] 넥슨은 올해 2분기 연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9028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2640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은 2조 891억 원, 누적 영업이익은 8020억 원, 순이익은 7393억 원이다.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5%, 37% 성장했다.

넥슨은 올 2분기 '피파(FIFA) 온라인 4'와 'FIFA 모바일' 등 PC와 모바일을 아우르는 정통 축구 게임과 서브컬처 장르의 본고장인 일본과 국내서 인기를 끌고 있는 '블루 아카이브', '프라시아 전기'와 '히트(HIT)2' 등 MMORPG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며 전망치에 부합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중국지역 '던전앤파이터' 또한 노동절 업데이트와 15주년 업데이트가 호응을 받으며 전망치 수준에 부합하는 성과를 거뒀다.

6월 글로벌 시장에 동시 출시한 '데이브 더 다이버'는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Steam)에서 리뷰 최고 등급을 유지하며 좋은 흐름을 유지 중이다. 5월 대만 시장에 출시한 '히트2'도 출시 직후 인기 게임 1위를 달성하고, 열흘 이상 최고 매출 1위를 유지하는 등 호실적을 거뒀다.

일본 '블루 아카이브'는 주요 업데이트마다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최정상에 오르고 있다.

넥슨은 대규모 PvP, 루트슈터, 팀 기반 슈팅, CO-OP(협력) 슈팅 등 다양한 장르의 글로벌 신작들을 준비 중이다. 중세 판타지 속 대규모 PvP(사용자 간 대결)를 펼치는 '워헤이븐', 3인칭 루트슈터 게임 '퍼스트 디센던트', 팀 기반 FPS(1인칭 슈팅) 게임 '더 파이널스', 3인칭 PvPvE2 탈출 슈팅게임 '아크 레이더스'까지 게임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올 2분기는 FIFA 온라인 4, FIFA 모바일, 프라시아 전기, 블루 아카이브, HIT2의 성과와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의 이용자 증가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기존 라이브 타이틀의 꾸준하고 안정적인 업데이트와 다채로운 장르로 선보일 신작 라인업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이사회 승인을 통해 오는 10일부터 200억 엔(약 1912억 원) 규모 자사주 매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넥슨 #IR #2Q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