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 랩 500억원 돌파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자사의 개인연금 랩 잔고가 지난 7일 기준 작년 말 17억원에서 7개월 만에 29배로 늘어난 500억원을 넘었다고 11일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은 "지난해 6월 증권사 중에서 처음 개인연금 랩 서비스를 출시한 잔고가 큰 폭으로 늘어 업계 내에서 점유율이 97%에 이른다"면서 이는 "연초부터 계속되는 전 세계 금융시장 불안에 증권사에 맡기려는 수요가 늘어나고 비대면 가입 서비스를 개시한 점도 잔고 증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 랩은 시장 상황에 맞게 개인연금 자산을 전문운용역이 알아서 관리해주는 서비스로 글로벌 자산 배분 전략을 실행, 꾸준한 장기성과를 추구한다. 전체 계약의 38%가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개인연금 랩은 위험자산 비중에 따라 구성된 네 가지 유형별 잔고를 보면 ▲ 20+ 28억5천만원 ▲ 30+ 69억9천만원 ▲ 40+ 238억5천만원 ▲ 70+ 166억원 등으로 나타나 위험도가 세 번째로 높은 40+가 가장 많았다. 가입자 비율 역시 40+가 42.6%로 가장 높다.

박건엽 고객자산운용본부장은 "기존 일대일 대면 중심의 랩어카운트 가입 절차가 점차 비대면으로 변화하면서 계약자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며 "영상통화를 통해 본인이 원하는 시간에 맞춰 연금 컨설턴트와 상담을 통해 투자 결정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 랩 #잔고 #비대면 가입서비스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