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정우 포스코 회장, 한-호주 경제협력 확대한다

[테크홀릭] 한국과 호주의 경제단체 및 기업이 만나 탈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경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8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한·호주 경협위원장인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존 워커 AKBC 위원장, 로저 쿡 서호주 주(州)총리, 캐서린 레이퍼 주한호주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44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경협위)'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호주 경협위는 양국 간 비즈니스 협력 활성화를 위한 민간 협력 플랫폼으로, 이날 열린 회의는 전경련과 호주·한국 경제협력위원회(AKBC)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호주는 광물자원 부국으로, 최근 미중갈등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한 공급망 불안에 대응할 수 있는 협력국이다. 동시에 CCS(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 연구 등 넷 제로 이행을 위한 수소 등 친환경에너지·소재 산업 협력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양국 정·재계 인사들은 이번 경협위를 통해 '한-호 협력을 통한 혁신적 미래 탐색'을 주제로 ▲첨단기술 연구개발(R&D) 협력 ▲핵심광물 ▲방위·항공우주 ▲식품 및 바이오 ▲청정에너지(수소) 등 5개 분야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한국과 호주가 연구협력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수 있는 상호 강점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을 제언했다.

이와 함께 한국은 이차전지 등 친환경배터리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희토류 등 핵심광물 확보에, 호주는 축산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IT 기술을 활용한 메탄가스 절감 등에서 협력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양국 기업이 수소를 중심으로 청정에너지 협력 기반을 넓혀가는 가운데 이를 위한 양국 정부의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최정우 한·호주 경협위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한국과 호주는 오랜 동반자 관계를 넘어 핵심 광물을 비롯해 수소경제 등 새로운 협력 분야를 활발히 만들어 나가고 있다"면서 "양국은 자원개발부터 원료생산에 이르는 밸류체인 협력과 신재생에너지 확보를 위한 첨단기술 연구, 국가안보, 친환경소재 등 모든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협력을 통해 글로벌 무대에 함께 도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존 워커 AKBC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한국은 호주의 세 번째로 큰 무역 상대이자 세 번째로 큰 수출시장"이라며 "자원과 기술이라는 양국 간 상호보완적인 장점을 기반으로 핵심 광물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양국 관계를 소개했다.

앞서 전날 열린 한·호주 경협위 환영 만찬에는 크리스 보웬 호주 기후변화에너지 장관, 이재정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최정우 #전경련 #호주 #경제협력위원회

최정우 한-호주 경제협력위원장(포스코그룹 회장)이 8일 서울 서초구 JW매리어트에서 열린 '제44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연례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포스코홀딩스)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