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생활가전 핵심 생산거점 美 테네시서 브랜드 슬로건 활동음식을 만들고 나누며 ‘Life’s Good’ 핵심가치를 고객에게 진정성 있게 전달

[테크홀릭] LG전자가 생활가전 핵심 생산거점인 美 테네시 지역에 브랜드 슬로건 ‘Life’s Good(라이프스굿)’의 의미와 핵심 가치를 알리기 위해 팔을 걷었다. 

LG전자(대표이사 조주완)는 공식 후원하고 있는 미국프로풋볼리그(NFL)팀 테네시 타이탄스(Tennessee Titans)의 정규시즌 홈 경기 시작일인 이달 17일에 맞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기업시민으로서 지역 사회를 지원하고 소통하는 다양한 활동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는 테네시의 특색있는 음식과 조리법을 소개하는 영상 ‘테네시의 맛(Taste of Tennessee)’을 제작해 webOS가 탑재된 스마트 TV 내 ‘LG채널’과 LG전자 미국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LG전자는 지난해 동일한 콘셉트의 영상 시리즈를 처음 제작한 이후 올해는 테네시 지역에서 생산되는 식자재를 이용해 음식을 만들며 음식을 통해 지역 사회의 결속을 다지는 이야기를 담아 두 번째 시리즈를 이어갔다. 첫 번째 시리즈는 테네시 지역 식당들의 대표 메뉴를 테네시 타이탄스 출신 선수들과 만들고 즐기는 모습을 담아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LG전자는 생산 사업장이 위치한 테네시 지역을 널리 알리며 지역 사회 구성원들에게 자긍심을 불어넣기 위해 영상 시리즈를 제작했다. 나아가 더 나은 삶과 미래에 대한 낙관적 메시지를 담은 ‘Life’s Good’의 핵심가치를 고객에게 진정성 있게 전하는 것이 목적이다. 

LG전자가 공식 후원팀 '테네시 타이탄스(Tennessee Titans)'의 NFL 정규시즌 홈 경기 시작일인 이달 17일에 로컬 식당과 협업해 경기장 밖에서 푸드 트럭을 운영했다. 이날 수익금 전액은 테네시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활용된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17일을 시작으로 이번 시즌 동안 네 차례에 걸쳐 영상 제작에 참여한 로컬 식당들과 협업해 경기장 밖에서 푸드 트럭을 운영한다. 푸드 트럭 운영을 통해 거둔 수익금 전액은 테네시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할 예정이다. 

또 LG전자는 이번 시즌에 테네시 지역 초등학교 네 곳에 일체형 세탁건조기 워시타워를 기부해 집에 세탁기가 없어 빨래하기 어려운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도움을 줄 계획이다. 

LG전자는 2018년 말 테네시에 세탁기 공장을 준공하며 테네시 지역과의 인연을 쌓아가고 있다. 이 공장은 3개 라인에서 세탁기 120만 대, 건조기 60만 대를 연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현지 생산을 통해 북미시장의 수요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테네시 공장은 올 초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y Forum)의 등대공장으로 선정되며 스마트 공장으로서 제조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LG전자는 테네시 공장 라인을 지속 추가하며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하고 있다.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부사장은 “테네시를 포함한 북미 지역전체에 ‘Life’s Good’의 가치를 알리기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미국 테네시 #라이프스굿 #브랜드 슬로건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