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 美 BMS 면역항암제 생산 380억 추가 계약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대형 제약기업과의 위탁생산 계약 이후 증액과 확대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8일 미국 BMS와 맺은 2억4200만 달러(약 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위탁생산(CMO) 계약이 380억원 늘어난 3593억원으로 증액했다고 25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고객사의 요청에 따라 위탁생산 규모를 늘렸다"며 "구체적 제품명과 증액 세부 내용은 고객사와의 계약 사항으로 공개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은 향후 7년여간 BMS 면역항암제의 생산 기지로 활용될 예정이다. 

BMS는 암·혈액·면역·심혈관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미국 제약기업이다. 차세대 바이오기술로 각광받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 T세포(CAR-T) 등 신사업 부분을 확대하는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첫 계약 이후 상대방인 빅파마에서 계약 제품을 확대하거나 기존 약정 물량의 생산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고 했다. 스위스 제약사 노바티스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지난해 6월 1000억원 규모의 의향서(LOI)를 체결한 후 1년여만인 올해 7월 생산 규모를 약 5배(5110억원)로 키워 본계약을 체결했다.

작년 공시된 증액 계약 11건 중 증액 계약은 총 7건으로 8805억원 규모다. 공개된 고객사로는 GSK, 얀센, 머크, 아스트라제네카, 일라이릴리 등 대형 제약기업이 주를 이룬다.

올해도 GSK, 일라이릴리, 로슈, 화이자, 노바티스 등 9월 현재까지 8건(9862억원)의 증액 계약이 공시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BMS #위탁생산 증액 #CMO #면역항암제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전경(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