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미국 건축사진 공모전서 조경부문 최고상 수상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미국의 건축 전문 웹진 '아키타이저'(Architizer.com)가 주최한 '2023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비전 어워드'에서 조경 사진 부문 최고상인 '스튜디오 위너'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비전 어워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건축 전문 웹진 아키타이저에서 주최하고 전 세계 50개가 넘는 국가의 건축 전문 사진작가들이 경쟁하는 사진·영상 공모전이다. 세계적으로 가장 인상 깊은 건축과 조경 경관을 표현한 작품을 선정해 수상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신사옥의 옥상조경 경관을 담은 ‘스카이 가든 위드 미러 폰드 앤 미디어아트(Sky Garden with Mirror Pond & Media Art)’를 출품했다. 그 결과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스튜디오 위너를 수상하게 됐다. 이는 조경 사진 부문 최고상이다.

수상작은 이 신사옥의 가장 큰 정원이 있는 공간에서 아름다운 석양을 배경으로 거울 연못에 투영된 청단풍의 실루엣과 천정에 설치된 미디어아트의 연출이 조성하는 인상 깊은 장면을 담고 있으며, 건물 안팎 공간이 소통하는 찰나를 특징적으로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현대건설 #건축사진 공모전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비전 어워드#조경부문 #최고상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아모레퍼시픽 신사옥의 옥상 조경(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