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윤종규 KB금융 회장 “고객·직원·사회가 잘 사는 세상-‘Only 1 금융그룹’ 되자"

[테크홀릭]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Only 1 금융그룹’이 되자고 강조했다.

KB금융지주는 27일 오전 창립 15주년을 맞아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신관에서 임직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튜브 생중계와 더불어 기념식을 갖고 10년, 20년, 30년간 장기 근속한 직원을 대상으로 감사의 뜻을 담은 공로패 전달식도 진행됐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제일 먼저 KB금융그룹에 변함없는 신뢰와 사랑을 보내주는 고객, 끊임없이 지지해 주고 있는 주주, 그리고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회장은 "KB금융은 그동안 그룹 포트폴리오를 완성하고 은행 및 비은행계열사들이 고르게 성장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NO.1 금융그룹’이 됐다"며, "앞으로는 이에 그치지 않고 겸손과 도전 정신을 바탕으로 ‘Only 1 금융그룹’이 되기 위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윤 회장은 "이를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은 ‘고객만족 최고의 리딩금융그룹’과 ‘IT기술과 사람이 공존하는 바이오닉 컴퍼니(Bionic Company)’가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지속가능한 KB를 만들기 위한 KB의 조직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덕붙였다.

윤 회장은 "‘고객만족 최고의 리딩금융그룹’이 되기 위해서는 모든 것을 고객 관점으로 되돌아보고 다른 금융그룹과는 차별화된 상품과 고객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IT기술과 사람이 공존하는 바이오닉 컴퍼니(Bionic Company)’가 되기 위해서는 "IT기술을 내재화해 디지털 경쟁력을 높여야 하며, 임직원들에게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장점인 전문성, 융복합 역량, 감성을 발전시키고 디지털 경쟁력을 높여 ‘양손잡이 인재’로 변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윤 회장은 "‘지속가능한 KB를 만들기 위한 KB의 조직문화’ 만들기와 관련해서는 ‘제 몫을 다 하는 문화’와 ‘학습하는 문화’가 필요하다"면서 "상대방을 섬기는 마음으로 존중하고 나눔과 베풂으로 상대방을 위해 때로는 희생하고 배려할 줄 아는 것이 소통하고 화합하는 KB 조직문화에 밑거름이 되는 중요한 요소이며 임직원들이 지속적으로 역량을 키워나가고 지식과 정보를 흡수해 일과 학습을 통한 자기 성장을 이루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회장은 마지막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해 고객-직원-사회가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만들고 미래세대에 기여하는 것이 KB가 해야 할 일"이라며, "KB가 추구하는 가치가 세상에 전달될 수 있도록 ‘목적이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기념사를 맺었다.

#KB금융 #창립15주년 #윤종규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가운데)이 장기 근속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B금융그룹)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