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서울신라호텔, '라연'·'콘티넨탈' 10주년 기념 포핸즈 갈라 선봬메뉴, 와인, 서비스 등 '라연'과 '콘티넨탈'의 정수로만 구성한 미식 행사

[테크홀릭] 서울신라호텔은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라연’과 ‘콘티넨탈’이 10주년을 기념해 포핸즈 갈라 ‘더 퍼스트 심포니 포 라연 & 콘티넨탈(The First Symphony for La Yeon & Continental)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라연'과 '콘티넨탈'의 첫 협업인 ‘더 퍼스트 심포니 포 라연 & 콘티넨탈’은 미식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트렌드에 따라 예약을 시작한 지난 달부터 문의가 급증하는 등 인기가 높다.

서울신라호텔의 ‘라연’과 ‘콘티넨탈’은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한식·프렌치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2013년 서울신라호텔 리노베이션 후 새롭게 선보인 브랜드다. 

이번 포핸즈 갈라는 업계에서 쉽게 볼 수 없는 한식과 양식 정통 파인 다이닝의 만남이기에 의미가 깊다. ‘라연’은 1979년 서울신라호텔 개관과 함께 오픈했던 한식당 ‘서라벌’에, ‘콘티넨탈’은 1985년에 오픈해 프렌치 레스토랑의 전설과도 같은 ‘라 콘티넨탈’에 뿌리를 둔다. 이들은 이번 갈라 디너를 통해 40여년의 시간을 아우르는 노하우를 선보일 예정이다.

'라연'과 '콘티넨탈'의 포핸즈 갈라는 ‘더 퍼스트 심포니’라는 타이틀 아래 하나의 교향곡을 연상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경쾌하고 생동감 있는 웰컴 디쉬인 ‘알레그로’, 아름답고 서정적인 선율로 시작하는 식사의 서막 ‘안단테’, 춤추듯 경쾌한 메인 메뉴의 섬세한 조화 ‘미뉴에트’, 강렬한 여운이 남는 심포니 코스의 마무리 ‘피날레’ 순서로 두 레스토랑의 장점이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메뉴들로 코스를 구성한다.

'라연'의 고성산 가리비 냉채, 한우 갈비찜, 사과숙, '콘티넨탈'의 오렌지 커리 소스의 랑구스틴, 대구와 이태리산 트러플 등 두 레스토랑의 메뉴들이 조화를 이루도록 런치 5코스, 디너 8코스를 구성했으며, 음식의 풍미를 더할 페어링 와인도 함께 서빙된다. 곁들이는 음식에 풍미를 더할 에미디오 페페 몬테풀치아노 다브루쪼 2013(Emidio Pepe Montepulcian d'Abruzzo 2013), 메종 루 뒤몽 샹볼 뮈지니 레 샤름 1989(Maison Lou Dumont Chambolle Musigny Les Charmes 1989) 등 페어링 와인은 서울신라호텔 헤드 소믈리에가 완벽한 마리아쥬를 이루도록 엄선했으며,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가양주인 대몽제도 페어링해 동·서양의 조화를 이뤘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라연과 콘티넨탈을 아껴주시는 고객들을 위해 두 레스토랑의 메뉴, 와인, 서비스 등 정수만을 마련됐다”며 “지금까지 이어져온 ‘오늘’의 라연과 콘티넨탈을 바라보며 또 다른 ‘내일’을 기대하고 응원해달라”고 밝혔다.

‘더 퍼스트 심포니 포 라연 & 콘티넨탈’은 10월 19일과 20일 양일간 런치, 디너 타임에 진행된다.

#서울신라호텔 #라연 #콘티넨탈 #런치 #디너 #포핸즈 갈라

서울신라호텔의 대표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인 '라연'과 '콘티넨탈'이 10주년을 맞아 포핸즈 갈라를 선보인다.(사진=호텔신라)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