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KT&G, ‘기후변화 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 유공 산업부 장관상 수상KT&G 영주공장, 3년간 437toe 감축-에너지효율목표제 우수사업장에도 선정

[테크홀릭] KT&G(사장 백복인)는 지난 16일 영주공장이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가 매년 탄소중립 이행을 독려하기 위해 산업‧발전부문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도가 큰 유공자에게 포상을 실시하는 ‘기후변화 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 유공자 포상’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KT&G 영주공장은 2020년부터 지속적인 설비 투자와 제조공정 개선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해왔으며, 올해까지 3년여간 437toe(석유환산톤)을 줄였다. 또한 ESP(에너지 절약기술 정보교류)사업에 참여해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기여하고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활동 펼치며 탄소저감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 밖에도 KT&G 영주공장은 2021년 ISO50001(에너지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하는 등 환경경영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한국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에 참여해 우수사업장에 선정된 바 있다. 

KT&G 관계자는 “KT&G는 단순 수치 개선을 넘어 가치사슬과 연계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서겠다”며, “앞으로도 가시적인 ESG성과를 창출하고 지속가능성과 연계된 다양할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G는 지난달 한국ESG기준원 ESG평가에서 통합 ‘A+’ 등급을 획득했으며, 2021년부터 세계적인 투자정보 제공기관인 MSCI(모건스탠리)의 ESG평가에서 동종산업 최고 등급인 ‘AA등급’을 3년 연속 획득해 ESG 리더 그룹으로 분류되는 등 우수한 ESG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KT&G #기후변화 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 #영주공장 #탄소중립 #온실가스 감축

KT&G가 ‘기후변화대응 및 온실가스감축 유공자 포상’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김정후 KT&G 영주공장장(왼쪽)이 수상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KT&G)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