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이앤씨, 하이엔드 브랜드 '오티에르' 시그니쳐 음료·음악 개발

[테크홀릭] 포스코이앤씨(옛 포스코건설)가 아파트 하이엔드 브랜드인 `오티에르`의 시그니쳐 향기를 선보인 것에 이어 시그니쳐 음료와 음악을 개발해 고객들의 오감을 자극하며 오티에르만의 특별함을 선사한다고 20일 밝혔다. 

고객이 아파트를 구매할 때 브랜드는 큰 영향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다. 그만큼 건설사 간 하이엔드 브랜드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포스코이앤씨가 기존 아파트 상품과는 다른 차원의 오감을 자극하는 상품을 연이어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오티에르 시그니처 커피 '플로르'(사진=포스코이앤씨)

포스코이앤씨는 단순 기호식품을 넘어 생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커피에 오티에르만의 고품격 감성과 가치를 담아낸 커피(Flore)와 고객들에게 달콤한 휴식을 선사하는 티(Moon) 두 종류의 시그니쳐 음료를 론칭했다. 또한 대중음악과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작곡가이자 연주자인 정재일 음악감독과 함께 오티에르 브랜드 시그니처 음악인 `포 오티에르(For Hauterre)`를 공동개발했다. 

오티에르 시그니쳐 커피 `플로르(Flore)`는 꽃과 풍요의 여신인 Flore에서 그 이름을 따왔으며, 앤트러사이트와 포스코이앤씨가 공동개발했다. 시그니쳐 커피에서 느껴지는 농후하고 무게감 있는 꽃 향이 감각을 넘어 감성을 자극하도록 했으며 오티에르의 `특별한 경험`이라는 고품격 감성과 예술적 장인인 아르티장(artisan)의 정신을 담았다. 

오티에르 시그니처 티 '문'(사진=포스코이앤씨)

오티에르 시그니쳐 티 `문(Moon)`은 제로웨이스트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국내 저명 유현수 한식 셰프가 이끄는 `두레유`와 포스코이앤씨가 공동개발했다. 

청정 남해 환경에서 자란 보성 찻잎으로 만든 홍차와 루이보스를 블랜딩한 베이스 위에 은은하고 따뜻한 느낌의 캐모마일로 휴식의 감성을 더하고, 꿀과 달콤한 향기를 지닌 허니부쉬는 고객들에게 달콤한 휴식을 제공한다. 

오티에르 음악 '포 오티에르'(사진=포스코이앤씨)

정재일 감독과 포스코이앤씨가 함께 만든 시그니쳐 음악 `포 오티에르(For Hauterre)`는 새벽부터 밤까지 오티에르에서 보내는 하루라는 서사를 품은 음악이다. 특히 정재일 감독은 부다페스트 스코어링(Budapest Scoring) 오케스트라단과 호흡을 맞춰 `오티에르`에서만 누릴 수 있는 `대담한 특권`의 하루를 잔잔하고 여유로우면서도 마음이 웅장해지는 음악으로 표현했다. 

오티에르의 시그니쳐 음악은 현재 더샵갤러리2.0의 1층 웰컴 홀에서 선보이고 있으며, 향후 포스코이앤씨가 짓는 하이엔드 브랜드 아파트인 오티에르에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더샵갤러리 4층에는 정재일 감독의 플레이리스트를 감상할 수 있는 장소도 마련돼 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더샵갤러리 1층 공간에서 오티에르 향기와 음악, 음료를 즐기면서 오티에르의 고품격 브랜드 분위기를 떠올리길 기대한다.”며, “많은 분들이 더샵갤러리에 방문하셔서 `고객이 머무는 고품격 주거공간을 넘어 공간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오감의 만족까지 생각하는 오티에르의 세심한 품격`을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코이앤씨 #포스코건설 #오티에르 #시그니처음료 #시그니처음악 #더샵갤러리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