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지난해 영업이익 6.5조로 15년 만에 최저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IT 수요 침체에 따른 메모리 반도체 한파가 절정에 달하면서 15년 만에 최저 수치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잠정 실적 집계 결과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84.92% 감소한 6조5400억원, 매출액은 전년 대비 14.58% 감소한 258조16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이 10조원 아래로 떨어진 건 지난 2008년(6조319억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5년 만이다. 

이같은 결과는 주력사업인 반도체(DS)가 업황 악화로 적자의 늪에 빠져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올해 실적 개선 가능성은 크다. 반도체 부문은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12조 원대 적자를 기록했다가 지난해 4분기 들어 실적이 개선되는 흐름을 보였다.

또한 삼성전자는 올해 인공지능(AI)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본격적인 실적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잠정 실적에선 부문별 세부 실적은 발표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확정 실적 발표를 통해 구체적인 사업부문별 실적을 내놓을 계획이다.

#삼성전자 #IR #4Q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