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美주식 주간거래 누적거래 10조 돌파

[테크홀릭] 삼성증권은 우리나라 시간으로 낮에 미국 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인 미국 주식 주간거래 서비스가 2년 만에 누적 거래금액 10조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미국 주식 주간거래는 2022년 2월 삼성증권이 처음으로 시작해 지난해 다른 증권사들로 확산했다. 2022년 월평균 3000억 수준으로 거래되던 삼성증권 미국 주식 주간거래 서비스는 지난해 들어 월평균 6000억원대로 거래대금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미국 긴축 정책이 완화될 것이란 전망에 미국 지수가 가파르게 상승하던 지난해 6~8월 3개월간에는 월평균 거래대금이 8000억원 수준까지 증가했다.

삼성증권 미국 주식 주간거래 서비스의 장점은 낮에 국내시장과 미국시장의 업종 및 종목 간 페어트레이딩이 가능하고, 국내외 리스크 이슈 발생 시 발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지난해 8월24일 인공지능(AI) 반도체의 선두 주자인 엔비디아가 2분기 깜짝 실적을 발표했을 당시 매수세가 몰리며 삼성증권 미국 주식 주간거래 서비스 이후 가장 많은 817억원의 거래가 발생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 관찰 대상'에 편입했던 지난해 5월25일에도 리스크 방어 차원에서 국내 투자자들의 주식 매도세가 몰려 811억원의 거래가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전체 거래대금의 28.8%로 가장 높았고 50대(26.1%), 40대(19.7%), 30대(15.0%)가 뒤를 이었다. 오프라인을 통한 미국 주식 주간거래 서비스 이용이 증가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60대 이상의 삼성증권 미국 주식 주간거래 서비스 오프라인 비중은 65.3%로, 서비스 론칭 이전 2년(2020~2021년)간 미국 주식 오프라인 거래 비중 46.3%보다 많이 증가했다.

종목별로는 테슬라(1조8926억원), 엔비디아(8175억원), 애플(5148억원), MS(4326억원) 순이다. PB와 낮 상담이 가능해지면서 실적에 기반한 대형 기술주 중심으로 매매가 쏠렸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긴축 완화 등의 기대감으로 미국 주식에 투자하고자 하는 일명 '서학개미'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증권은 고객들이 시장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주간거래뿐만 아니라 신속하고 정확한 투자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삼성증권 #미국 주식 #미국주식 주간거래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