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AI 기술로 스팸 문자 차단 ‘AI 스팸 수신차단 서비스’ 시작경찰청과 협업해 스미싱 사전 차단하는 ‘미끼번호 추출’ 시스템 도입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김영섭)가 자사 고객이라면 누구나 사용 가능한 무료 부가서비스로 받고 싶지 않은 광고성 스팸문자를 AI가 자동으로 차단해주는 ‘AI 스팸 수신차단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AI 스팸 수신차단 서비스'는 KT가 차단하는 문자 외에도 이용자가 받고 싶지 않은 번호와 문구를 추가로 등록하면 해당 번호나 문자는 자동으로 차단된다. 

KT는 3년간의 준비 기간 동안 일 평균 150만건 이상의 스팸 데이터를 딥러닝으로 학습함으로써 AI 스팸 차단 서비스를 개시할 수 있었다. 

특히 사람이 문자를 분석해 데이터베이스를 업데이트 하던 기존 서비스와는 달리, AI 시스템이 자동으로 스팸 문자를 정확하게 식별하고 제거함으로써 연간 약 천만건의 스팸 메시지를 추가로 차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AI 스팸 차단의 정확도는 99% 수준이며, 스팸 업무 처리에 소요되는 시간도 기존의 절반으로 줄었다. 

KT AI 스팸 차단 플랫폼(사진=KT)

KT는 이번 'AI 스팸 차단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해 다양한 안심 서비스를 추가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상반기엔 기존 URL 기반 차단 방식은 URL을 바꿔가며 스팸메시지를 보낼 경우 차단이 어렵기 때문에 처음부터 URL을 보낸 IP를 추적해 차단하는 ‘IP 기반 실시간 스팸 차단’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번호를 일정 기간 동안 즉시 차단하는 ‘서킷브레이커(가칭)’라는 보이스피싱 번호 긴급 차단 시스템도 도입한다. 이어 하반기엔 AI와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결합해 문자의 스팸 위험도를 알려주는 ‘스팸 위험도 문자내 표시’ 서비스를 출시해 피싱 위험을 최소화하고, 안전한 문자 서비스 이용 환경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KT는 서울경찰청과 함께 보이스피싱이나 스미싱(Smishing: SMS와 피싱의 합성어로, 문자메시지를 통한 개인정보 사기) 의심회선에 대한 이용 정지를 시행하고 있다. 

이달 28일부터는 이용 정지된 의심회선이 발송한 문자 내용에서 ‘미끼번호’를 자동으로 추출해 추가로 정지시킨다는 계획이다. '미끼번호'란 번호 차단을 우회하기 위해 피싱을 시도한 발신번호와 다르게 문자 본문에 적어 놓은 별도의 전화번호를 의미한다.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월 300~500건 정도의 미끼번호를 정지시킬 수 있을 것으로 추정돼, '미끼번호'를 이용해 추가로 발송하는 악성 스미싱을 사전에 차단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23년 1인당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700만원에 달한다. 

이외에도 KT는 2월부터 AI를 활용해 불법 스팸 발신자를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차단할 수 있는 'AI 클린메시징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한 바 있다. 스팸과 관련한 다양한 데이터를 학습한 인공지능 모델로 불법 스팸을 필터링하는 것이다. 딥러닝 기반 악성 인터넷주소(URL) 필터링 엔진과 거대언어모델(LLM) 기반 불법 스팸 필터링 엔진 등을 활용한다. 이 때문에 URL 형태와 HTML 구조를 수시로 변경해도 악성 여부를 정확히 판단할 수 있다. 

한편, KT는 고객이 더 안전한 통신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전사 안전 안심 1등 달성 TF’를 구성해 이용자 보호를 강화하고 있으며, 지난 14일에는 한국소비자원이 뽑은 ‘소비자 불만 자율해결 우수 사업자’에서 통신사업자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이병무 KT 고객경험혁신본부장은 “지난 해 조직된 통신부정사용 대응 협의체를 전사 안전 안심 1등 달성 TF로 확대 개편했다”며, “KT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실시간 차단 기술을 개발해 스팸 문제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AI #스팸문자 차단 #보이스피싱 #스미싱 #미끼문자 #AI스팸수신차단

KT가 AI 기술을 이용해 자동으로 스팸 문자를 차단하는 ‘AI 스팸 수신차단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KT 고객센터에서 직원이 AI 클린 메시징 시스템으로 스팸 메시지를 분석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