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김승연 한화 회장, "우주 시대 앞당겨 미래세대 희망 되자"우주 사업 산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 방문

[테크홀릭]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 3월 29일 발사체 전 분야의 개발 수행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발사체 개발센터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를 전격 방문해 차세대 발사체 사업 단독협상자 선정을 축하하고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한화그룹의 우주 사업 통합 브랜드스페이스 허브를 총괄하는 김동관 부회장도 함께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이 최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연구·개발(R&D) 캠퍼스를 찾아 구성원들을 격려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 구성원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는 김 회장과 김 부회장(사진=한화그룹)

김 회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누리호 3차 발사의 성공으로 대한민국은 자력으로 우주 발사체를 개발하고 보유한 7번째 국가가 됐다”면서 "이를 끝이 아닌 시작으로 삼아 우주 시대를 앞당겨 미래세대의 희망이 되자"고 당부하기도 했다.

간담회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엄새빈 선임연구원은 “누리호 발사마다 회장님께서 주신 격려 편지를 간직하고 있다"면서 1차 발사 당시 격려 편지를 가져와 김승연 회장의 친필 서명을 받기도 했다. 

김 회장은 누리호 사업에 참여한 연구원들에게 격려 편지와 선물을 보내왔다. 간담회에 참석한 연구원 대부분이 김 회장에게 셀카 촬영을 요청하며 친근감을 표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2025년으로 예정된 4차 발사의 완벽한 성공으로 우주 전문기업으로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역할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자"면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주관하게 될 누리호 4차 발사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에 방문해 기념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은 우주 사업에 대한 강력한 의지로 누적 약 9000억원에 이르는 투자를 집행해왔다. 

특히, 김동관 부회장을 중심으로 자체 기술 확보와 독자적 밸류체인 구축에 힘을 쏟아왔다. 그 결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발사체를 통한 우주 수송을, 쎄트렉아이와 한화시스템은 인공위성 제작 및 위성 서비스를 담당하는 등 우주 사업 밸류체인을 확보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월 순천 율촌 산단 내에 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 착공식을 갖고 현재 한창 건설이 진행 중이다. 센터가 완공되면 민간 체계종합 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국내 유일의 중대형 발사체 전문기업으로서 독보적 역량을 갖춰 지속적으로 국가 우주 사업에 기여할 계획이다.

#김승연 #김동관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