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신한투자증권, 증권사 최초 투자조합 수탁업무 예탁결제원 연동 시스템 ‘벤처넷’ 오픈

[테크홀릭]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김상태)은 투자조합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투자자 편의를 증대하기 위해 지난 3월 25일 증권업계 최초로 GP(무한책임사원)-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결제원)-수탁자 3자간 네트워크를 연계해 투자조합의 수탁업무를 자동 및 표준화하는 예탁결제원 연동 시스템 ‘벤처넷’을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기존의 투자조합 수탁업무처리는 위탁자의 운용지시를 메일로 수신받아 수기로 처리했다. 이 과정에서 위탁자, 수탁자 모두 운용지시를 누락하거나 처리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존재했다.

벤처넷 연동 서비스 출시로 인해 투자조합의 운용지시는 전자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돼 운용지시의 누락과 오류 가능성을 줄이고 자산 대사 작업의 정확성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에 수탁 중인 투자조합들의 데이터 및 운용지시를 새로 개발된 벤처넷을 통해 관리하게 돼 안전성 및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서비스 출시를 위해 신한투자증권은 예탁결제원과 긴밀히 협력했다. 9개월의 개발기간 동안 전용네트워크 구축을 시작으로 60여개의 전문을 분석했다. 또한 20여개의 관련 업무 화면을 설계, 개발, 테스트해 실제 업무에 적용했다.

최정훈 신한투자증권 신탁부장은 “증권사의 투자조합 수탁은 하나의 계좌로 주식매매, 권리행사까지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며 “반면 모든 증권사들이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던 한계점이 있었는데 벤처넷 서비스를 통해 신한투자증권만의 차별화된 수탁 서비스를 시장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투자조합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투자자 편의를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신한투자증권 #벤처넷 #투자조합 수탁 #예탁결제원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