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이앤씨, ‘노량진1구역’ 3.3㎡당 공사비 730만원 제안

[테크홀릭] 포스코이앤씨가 오는 27일 총회에서 찬반투표로 시공사 선정여부가 결정되는 노량진1구역 재개발 사업에 동작구 내 최고 사업조건을 제안하며 주목받고 있다. 

포스코이앤씨는 지난달 22일 서울 노량진1구역 재개발 사업의 2차 입찰에 단독 참여했다. 

포스코이앤씨는 분양 수입을 높이고 공사비와 금융비용 등 지출을 줄여 세대당 최소 3.5억원의 추가 이익을 확보할 수 있는 파격적인 사업 조건을 제안했다. 

동작구 최고 분양가로 분양하여 수입을 높일 수 있도록 아파트 골든타임 분양제와 상가 후분양을 제안했다. 이에 더해 고금리 시대에 이자 비용 지출을 절감할 수 있도록 1년간 조합 사업비 대출 원금을 먼저 상환하는 동시에 1년간 물가인상없이 공사비 지급을 유예한다. 

또한, 총 공사비 약 1조 1천억원, 평당 730만원의 확정 공사비를 제안함과 동시에, 빠른 사업 추진을 위해 포스코이앤씨의 탄탄한 재무능력을 바탕으로 조합이 책정한 사업시행인가 기준 사업비의 2배 이상인 8,200억원 한도로 책임 조달도 약속했다. 

포스코이앤씨는 노량진1구역에 동작구 최초 하이엔드 브랜드 ‘오티에르 동작’을 제안하며 최고급 단지를 약속했다.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되어 타 정비구역보다 우수한 특화설계에 개정된 서울시 대안설계 기준을 준수한 범위내에서‘오티에르’만의 특별한 설계와 고급 마감재를 더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건축물의 건폐율 ‧ 용적률 ‧ 최고 높이의 확대, 정비구역 면적의 증가 및 정비기반시설의 변경은 불허한다고 명확히 규정한 바 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하이엔드 브랜드 ‘오티에르’에 걸맞게 노량진1구역을 지역 내 랜드마크로 재탄생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스코이앤씨는 올해 1분기동안 2조 3,321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도시정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금번 노량진 1구역 수주시 3조 4천억원의 성과를 달성하며 도시정비사업에서 광폭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포스코이앤씨 #노량진1구역 재개발사업 #골든타임 분양제 #상가 후분양 #오티에르

노량진 1구역 오티에르 동작 조감도(사진=포스코이앤씨)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