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한화, 사업구조 개편-김동관에 힘 실린다우주·방산 및 신재생 에너지 집중-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인적 분할 추진

[테크홀릭] 한화그룹이 사업군별 선택과 집중을 위해 ㈜한화에서 일부 사업을 떼어내 한화오션 등 계열사에 양도하는 '스몰딜'을 추진하고 이차전지 장비 등을 담당하는 ㈜한화 모멘텀 부문은 물적분할해 독립 경영에 나서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 구조개편을 단행한다고 3일 밝혔다.

먼저 한화오션은 ㈜한화 건설부문의 해상풍력 사업과 글로벌부문의 플랜트 사업을 양수하기로 했다. ㈜한화 모멘텀부문은 물적분할하고 태양광 장비 사업은 내재화를 필요로 하는 한화솔루션이 인수한다. 

한화그룹은 사업군별 전문화를 추진해 각 계열사의 경쟁력 강화를 꾀하고, 이를 통해 ㈜한화의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도 함께 제고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화는 안정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자체 사업인 글로벌 부문의 고부가 소재사업에 집중투자하고, 사업군별 전문화/계열화 강화로 자회사들의 기업가치 증대 및 자회사 성장을 통한 배당수익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한화오션과 한화솔루션은 각 사업별 ‘밸류체인’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해상풍력 관련 선박 건조 분야의 선두주자인 한화오션은 이번 해상풍력/플랜트 사업 양수로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당장 ㈜한화 건설부문의 관련 사업 실적과 경력이 풍부한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인력 등을 확보하면서 기본설계 능력과 관리 역량을 향상을 꾀할 수 있게 됐고, 사업 개발에서 발전 및 전력 판매에 이르는 해상풍력 밸류체인 완성에도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

한화솔루션도 ㈜한화 모멘텀 부문의 태양광 장비 사업 양수로 차세대 태양광 기술 관련 장비 개발에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해졌다. 또한 태양광 장비 관련 사업 수직계열화를 통해 고객 신뢰도 제고는 물론, 신규 고객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한화그룹 내 혼재돼 있던 태양광 사업을 ‘토탈 에너지 솔루션’ 기업인 한화솔루션으로 한데 모아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고, 태양광 사업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

㈜한화는 모멘텀 부문에 대한 물적분할도 단행한다. ㈜한화의 100% 자회사인 한화모멘텀을 신설, 2차전지 장비 사업 전문화를 추진한다. 한화모멘텀은 태양광 장비 사업의 한화솔루션 양도와 맞물려 오롯이 2차전지 장비 사업에 초점을 맞춘 독립적 경영을 꾀할 수 있게 됐다. 100% 자회사로 분할되는 한화모멘텀은 주주가치 보호를 위해 향후 최소 5년간은 상장하지 않을 계획이다.

오늘(3일) 이사회에서 결의한 사업양도 및 물적분할 안건은 5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오는 7월 초 완료될 예정이다.

사업구조 개편 전 후(사진=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인적분할도 별도로 추진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일 공시를 통해 "당사가 영위하는 사업특성을 고려한 인적분할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항공과 방산 부문은 존속회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아래에 두고, 한화정밀기계와 한화비전 등 비방산 사업은 신설 지주회사 산하로 넘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오는 5일 이사회를 열고 인적분할 안건을 의결한다.

김동관 부회장 중심의 사업구조 확립이라는 해석에 힘이 실린다. 김 부회장은 ㈜한화, 한화솔루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한화오션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설 한화모멘텀은 ㈜한화의 자회사다. 

업계에서는 "한화그룹이 몇 년 전부터 승계를 염두에 둔 사업 재편과 사업 확장 노력을 계속해 왔으며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인적 분할은 승계를 염두에 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화 #사업구조개편 #김동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인적분할 #스몰딜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사진=한화그룹)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