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KT&G, 충북 잎담배 농가 ‘모종이식 일손돕기’ 봉사활동

[테크홀릭] KT&G(사장 방경만) 임직원 봉사단은 일손 부족으로 경작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잎담배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12일 충북 보은군 장안면에 위치한 농가를 방문해 약 15,000㎡(4,540평) 규모의 농지에 약 32,000주의 잎담배 모종을 이식하는 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잎담배 경작은 밭에 씨를 뿌려 키우지 않고 육묘시설에서 모종을 길러 이식하는 과정을 거친다. 특히 모종이식은 농사의 결실을 좌우하는 중요한 과정으로 대부분 수작업으로 진행돼 노동력이 더욱 요구된다.

KT&G는 2007년부터 잎담배 농가를 대상으로 18년째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잎담배 모종이식뿐만 아니라 무더위로 인해 노동 강도가 높은 여름철 잎담배 수확 활동도 돕고 있다.

김정호 KT&G SCM본부장은 “KT&G는 농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오랜 기간 펼쳐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가와 상생하며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G는 국내 잎담배 농가의 복지증진을 위한 지원 사업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잎담배 경작인 건강검진 비용과 자녀 학자금, 배풍열 연료 저감장치 지원을 위해 5억 2천여만 원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지원 금액은 38억 5천여만 원에 달하며, 총 1만 3,050명의 경작인들이 수혜를 받았다.

#KT&G #잎담배 농가 #모종이식 봉사활동

KT&G가 일손 부족으로 경작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잎담배 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 12일 충북 보은군 지역에서 잎담배 모종이식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KT&G 임직원들이 잎담배 모종을 이식하고 있는 모습(사진=KT&G)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