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KT&G복지재단, 대학생·•KT&G 임직원 봉사단 북한산국립공원 나무심기 활동 진행

[테크홀릭] KT&G는 지난 13일 KT&G복지재단과 대학생 자원봉사자 등 총 200여 명과 함께 생활폐기물과 불법시설물로 인해 산림이 훼손된 북한산국립공원 도봉분소에서 나무심기 활동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참가자들은 조팝나무와 화살나무를 비롯한 북한산 자생종 나무 1,500그루를 심고 퇴비 살포와 관수 작업을 실시했다. 

KT&G복지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도심 속 자연공원을 보존하자는 취지로 북한산 나무심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작년까지 북한산 국립공원 일대에 총 15,000여 그루의 나무를 식재했다. 

KT&G복지재단 관계자는 “북한산 산림 복원과 환경 개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올해로 12년째 나무심기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환경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KT&G복지재단은 지난 2006년부터 2012년까지 7년간 강원도 양양시 낙산사의 산불 피해지역에 총 38,0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또, 2019년에는 몽골 사막화 방지를 위한 ‘몽골 임농업 교육센터’를 설립하며 생태 복원이 필요한 국내외 지역에서 다양한 산림 조성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KT&G복지재단은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KT&G가 지난 2003년 설립한 재단으로, 전국 8개 복지센터를 통해 지역 밀착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저소득 소외계층과 사회복지시설 지원을 통해 어려운 이웃과 지역사회에 나눔을 실천하며 사회문제 해결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KT&G #KT&G복지재단 #나무심기 봉사활동 #북한산국립공원

KT&G복지재단이 대학생 자원봉사자와 KT&G 임직원 봉사단 등 총 200여 명과 함께 북한산국립공원에서 지난 13일 나무심기 활동을 진행했다.(사진=KT&G)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