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X, 라이언 오코너 신임 대표 체제 출범

[테크홀릭]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 상장지수펀드(ETF) 운용 자회사 글로벌엑스(Global X)가 라이언 오코너(Ryan O’Connor)신임 대표 체제를 출범하고 ‘글로벌엑스 2.0시대’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오코너 대표는 골드만삭스,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어드바이저 등 미국 ETF 시장에서 17년 이상 근무해온 ETF 전문가로 지난 2월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오코너 대표가 "글로벌 엑스를 '글로벌 일류 ETF 공급자'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2008년 3월 설립된 글로벌엑스는 그동안 다양한 혁신 상품들을 선보이며 미국 시장에서 혁신적 ETF의 선두주자로 성장했다는 평가다. 지난 11일 기준 총 운용자산(AUM) 65조원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라이언 오코너 체제가 출범하며 글로벌엑스는 미국 ETF 시장 진출 15년 만에 글로벌 톱티어 ETF 제공자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리더쉽 개편을 단행하며 재무 책임자인 에릭 올슨(Eric Olsen) 등이 새롭게 합류했다.

향후 글로벌엑스의 브랜드 가치 강화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미국 ETF 시장에서 지난 15년간 우수한 트랙 레코드를 쌓아오며 두터운 고객층을 확보한 글로벌엑스는 앞으로 전 세계 ETF 시장에 경쟁력을 높이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5월 글로벌엑스 캐나다로 리브랜딩 예정인 캐나다 ETF 운용사 호라이즌스(Horizons ETFs)와의 다양한 협업도 준비 중이다.

라이언 오코너 CEO는 “글로벌 엑스는 성장과 혁신을 중심으로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있으며, 유능하고 경쟁력 있는 임직원들과 함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며 “전 세계 투자자들이 기대하는 혁신적인 신상품, 투자솔루션, 인사이트 등을 제공하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엑스 #글로벌X #라이언 오코너 #미국 상장지수펀드 #ETF

라이언 오코너 글로벌엑스 신임 대표(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