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회장, 'AI 훈풍'에 포브스 선정 '한국 50대 부자' 첫 1위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유력 경제매체 포브스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2024년 한국의 50대 자산가 순위'에서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를 위해 인공지능(AI) 칩 핵심 부품인 HBM(고대역폭메모리)을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에 주가가 오른 덕분에 올해 35억 달러를 추가로 불려 순자산이 115억 달러(약 15조 8100억 원)로 늘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위였던 MBK파트너스 김병주 회장은 97억 달러(약 13조 3300억 원)로 2위를 기록했다. 3위는 75억 달러(약 10조 3100억원)를 기록한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이 차지했다. 이어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62억 달러),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46억 달러)이 각각 4, 5위에 이름을 올렸다. 

6~10위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45억 달러),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44억 달러),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39억 달러),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최고비전제시책임자(35억 달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34억 달러) 순으로 조사됐다.

포브스는 지난해 한국 코스피는 아시아에서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지만, 인공지능(AI)과 반도체 투자 열풍으로 인해 한국 50대 부자의 총자산이 지난해 1060억 달러에서 올해 1150억 달러로 늘었다고 분석했다.

#이재용 #한국 50대 부자 #AI #포브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사진=삼성전자)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