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방경만 KT&G 사장, 취임 3주 맞아 직원들과 소통경영 박차‘격식 파괴•자유 주제’ 소통으로 수평적인 조직문화 조성

[테크홀릭] 방경만 KT&G 사장이 취임 약 3주를 맞은 직원들과 본격적인 소통경영에 나섰다.

KT&G는 지난 17일 방 사장이 서울사옥 20층 라운지에서 다양한 직무와 직급의 직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형식적인 식순이나 사회자 없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캐주얼 미팅’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방 사장과 직원들은 스탠딩 테이블에서 음료와 다과를 즐기며 격식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방 사장은 1998년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27년 만에 대표이사라는 중책을 맡게 된 본인의 성장 스토리를 직원들과 공유하고 회사 선배로서 업무 경험과 노하우 등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회사의 중장기 비전과 성장 전략에 대해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취미와 관심사 등 업무 외 다양한 주제에 대해서도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지난달 28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 방 사장은 취임 당일 곧바로 KT&G 충남본부와 서대전지사를 방문하며 영업 현장 소통에 나섰으며 이번 ‘캐주얼 미팅’을 시작으로 직원들과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KT&G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구성원들과 기존의 틀을 벗어나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하는 경영진의 의지를 반영해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 간 양방향 소통 문화를 확산해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T&G #방경만 #캐주얼 미팅 #소통경영 

방경만 KT&G 사장이 취임 약 3주를 맞은 지난 17일 직원들과 ‘캐주얼 미팅’을 가지며 본격적인 소통경영에 나섰다. 방경만 사장(왼쪽 세 번째)과 직원들이 다과를 즐기며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사진=KT&G)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