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아시아 신진 미디어 아티스트 발굴·지원 ‘VH 어워드’ 공모전 개최

[테크홀릭] 현대자동차그룹은 9일부터 7월 5일까지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이들의 예술적 도전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제6회 VH 어워드(VH AWARD)’ 미디어 작품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시작된 'VH 어워드'는 비디오 아트,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모션 그래픽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에게 등용문으로서 역할을 해왔으며 기존 한국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것을 4회차부터 아시아로 확대해 지금까지 약 20여명의 수상자들을 지원한 바 있다.

공모전에서 선발되는 파이널리스트 5인에게는 작품 제작 지원금 2만 5000달러와 함께 글로벌 아트 앤 테크놀로지 전문 기관인 아이빔(Eyebeam) 온라인 레지던시 프로그램(Online Residency Program) 을 제공한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 인재개발원 마북 캠퍼스에 위치한 미디어아트 갤러리 ‘비전홀’을 비롯해 바젤의 하우스 오브 일렉트로닉아트(House of Electronic Arts), 린츠의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Ars Electronica Festival), 국립싱가포르예술위원회(National Art Council Singapore) 파트너십 협력 전시 등 다양한 글로벌 예술기관에서 작품 상영 기회가 주어진다. 내년 6월 발표될 그랑프리(Grand Prix) 수상자 1인에게는 상금 2만 5000달러를 추가로 수여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이번 공모전에는 크리스틀 바우어(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 디렉터), 사빈 히멜스바흐(하우스오브일렉트로닉아트 디렉터), 마틴 혼직(페스티벌 X 대표), 이숙경(휘트워스 아트 갤러리 디렉터), 로더릭 슈록(아이빔 큐레이터 겸 아이빔 디렉터) 총 5명의 세계 각국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다양성과 공정성을 한층 더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VH 어워드는 아시아 지역의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글로벌 아시아계 아티스트들의 경계를 초월한 실험 정신으로 예술 관계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며, “아시아의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며 다양성 및 포용성을 지지하는 아티스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작품 응모는 웹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응모 방식은 'VH 어워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국립현대미술관, 영국 테이트 미술관,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LACMA), 뉴욕 휘트니 미술관 등과 장기 파트너십을 통해 예술 생태계를 지지하기위한 현대자동차만의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아트 후원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 #VH 어워드 #미디어 작품 공모전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