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그룹, 1분기 영업이익률 톱5 중 1위-영업이익 폭스바겐 넘었다

[테크홀릭] 현대자동차그룹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글로벌 2위 완성차업체인 폭스바겐그룹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현대차·기아·제네시스)은 올해 1분기 66조 8천714억 원의 매출과 6조 9천831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역대 두 번째로 많은 매출과 영업이익이다.

같은 기간 글로벌 시장에서 176만 7천대를 팔아 지난해에 이어 판매량 순위 3위를 유지했다.

글로벌 1위인 도요타그룹은 올해 1분기에 해당하는 2023회계연도 4분기에 매출 11조726억엔(97조5천400억원), 영업이익 1조1천126억엔(9조8천억원)을 거뒀다.

2위인 폭스바겐은 올해 1분기 매출 754억6천만유로(111조5천500억원), 영업이익 45억9천만유로(6조7천800억원)를 나타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영업이익(원화 환산)에서 현대차그룹은 폭스바겐그룹을 누르고 도요타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이어 마지막 '톱5'인 GM그룹은 매출 430억1천400만달러(59조원), 영업이익 37억3천800만달러(5조1천억원)로 집계됐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영업이익(원화 환산)에서 현대차그룹은 폭스바겐그룹을 누르고 도요타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지난해부터 급등한 환율을 고려해도 분기 기준 영업이익이 폭스바겐그룹을 넘은 것은 올해 1분기가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1분기 톱5 중에서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제네시스 포함·8.7%)와 기아(13.1%)가 합산 10.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해 도요타그룹(10.0%)과 GM그룹(8.7%), 폭스바겐그룹(6.1%), 르노-닛산-미쓰비시(4.3%)를 모두 앞질렀다.

수익지표가 다른 대중 브랜드에 비해 높은 고급 브랜드 BMW(11.4%)와 메르세데스-벤츠(10.7%)에 비해서는 소폭 뒤지지만, 기아가 올해 1분기 이를 넘어서는 13.1%를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수익성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나타낸 셈이다.

#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 #1분기 매출 #영업이익 #폭스바겐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