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농심, 프랑스 판매망 확대로 유럽시장 공략 나선다프랑스 '르끌레르', '까르푸' 등 각국 주요 유통업체 입점

[테크홀릭] 농심이 유럽시장 장악에 나선다.

농심은 프랑스 대형유통업체에 대한 판매망 확대를 통해 프랑스는 물론 EU 시장 공략에 나서면서 글로벌 공급능력 확대를 위해 국내 수출전용공장과 미국 제2공장 라인 증설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오는 6월부터 프랑스 Top2 유통업체인 ‘르끌레르’와 ‘까르푸’에 기존 신라면 외에 너구리, 순라면(채식라면) 등 주요 라면과 스낵 제품의 공급물량을 대폭 늘려 공식 입점한다고 14일 밝혔다. 

'르끌레르'와 '까르푸'는 프랑스 유통점유율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유통강자다. 

아울러 농심은 올해 여름 프랑스에서 열리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맞이해 프랑스 현지 엑스포 및 축제 참여, 유통업체 협업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한다. 프랑스 파리에서 24일부터 3일 간 열릴 ‘코리아 엑스포 2024’, 6월 22일부터 2일간 열리는 ‘K-Street Festival’에 각각 참여해 농심 단독 부스를 운영하고 현지인을 대상으로 하는 제품 소개와 샘플링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7월 말 스포츠 이벤트 기간 중에는 프랑스 현지 대형 유통업체와 협업해 매장 내 팝업스토어 운영을 추진, 소비자들의 브랜드 체험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농심은 이번 프랑스 대형유통업체 입점을 계기로 스페인과 이탈리아 등 유럽 서남부 전역을 함께 공략할 뿐 아니라 스웨덴과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 역시 현지 유력 거래선을 통해 유통망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유럽 전역의 트렌드 분석, 현지 최적화 마케팅 활동 전개를 위한 유럽 판매법인 설립도 추진한다.

네덜란드 버스 정류장의 '신라면' 광고(사진=농심)

농심은 최근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확대를 안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공급능력 강화도 병행한다. 유럽 및 아시아 지역 공급확대를 위한 국내 수출전용공장 설립을 검토 중이며, 미국 제2공장은 올해 10월 용기면 고속라인을 추가해 현지 용기면 수요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농심의 이 같은 적극적인 해외시장 진출 강화와 생산력 확대 방침은 올해로 가동 2년을 맞은 미국 제2공장의 해외매출의 중심축으로 미국 현지에서 대표 제품인 신라면 매출 확대와 다양한 제품의 충분한 생산능력 등의 성과가 기반되었다.

실제 미국 제2공장은 가동 첫 해인 2022년 미주지역(미국+캐나다) 매출은 4억 9,000만 달러로 1년만에 약 24% 증가했고, 2023년은 5억 3,8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약 10% 증가했다. 공장 가동 2년만에 매출이 36% 이상 증가하는 뛰어난 성과를 거두었다.

영국 택시에 랩핑된 '신라면 블랙' 광고(사진=농심)

농심은 미국 제2공장에 이르면 오는 10월 신규 용기면 고속라인 가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신규라인은 기존 원형 용기면인 큰사발면, 사발면과 함께 미국 현지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형태인 사각용기면도 생산이 가능하다. 라인 가동이 시작되면 미국법인의 연간 생산가능량은 8억 5천만 식에서 10억 1천만식으로 약 20% 증가하게 된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남ㆍ북유럽을 포함, 본격적인 유럽시장 전역을 공략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충분한 글로벌 생산능력을 함께 갖춰 전 세계 어디에서나 다양한 농심 제품을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심 #프랑스 #EU #유럽 #르끌레르 #까르푸 #미국 제2공장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