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런던베이글뮤지엄·성심당과 서산간척지 가루쌀 활용 추진사업모델 다각화 통한 농업 경쟁력 강화로 기후변화 및 식량안보에 대응할 계획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최근 런던베이글뮤지엄을 운영하는 엘비엠(이하 런던베이글뮤지엄), 성심당을 운영하는 로쏘(이하 성심당)와 ‘서산간척지 가루쌀 제빵 제품 확대’를 목적으로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산 가루쌀을 런던베이글뮤지엄과 성심당에 연간 5톤씩 3년간 제공, 각 사는 이를 제빵 제품 연구·개발·생산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16일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서산 바이오·웰빙·연구 특구에 스마트 바이오 인프라를 구축하고 K-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산간척지에 청년 농업인 육성을 위한 대규모 스마트팜을 구축하는 한편, 농지에 10만평 규모의 전략작물 재배단지를 조성해 가루쌀을 생산하고 있다. 

향후 재배단지를 20만평 규모로 확장하여 가루쌀 생산량을 확대할 예정이며 재배, 도정 등 가루쌀 생산관리의 전반은 현대서산농장이 위탁 수행한다.

런던베이글뮤지엄은 국내 베이글 열풍의 대표주자로 손꼽힌다. 현대건설 본사 소재지인 안국점을 비롯해 도산, 제주, 잠실, 수원 등 총 다섯 개 매장을 운영 중으로, 식당 예약 애플리케이션 캐치테이블의 조사에서 2023년 웨이팅 건수가 가장 많았던 식당 1위에 선정됐다. 지난 11일 스타필드수원점에서 서산 가루쌀로 만든 신제품인 ‘단팥 쌀베이글’을 처음 선보였으며, 앞으로도 서산 가루쌀을 활용한 제품과 판매 매장을 순차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성심당은 70년 가까운 역사를 이어온 대전의 대표 베이커리 브랜드다. 단일 베이커리 브랜드 최초로 연매출 1천억원을 돌파하는 등 전국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작년 8월 가루쌀을 활용한 초코미(米)마들렌과 쌀미(米)쉬폰을 출시했으며, 올 5월부터는 초코미마들렌 제작에 서산 가루쌀을 사용하고 있다. 서산 가루쌀로 만든 초코미마들렌은 성심당 전 지점에서 판매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 유명 베이커리와의 협업을 통해 MZ세대부터 중장년층, 외국인까지 세대와 문화를 아우르는 입맛을 겨냥하여 가루쌀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기후변화와 식량안보, 고령화 등에 대비해 농업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서산간척지가 미래 식량 자원의 전초기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1979년 서산 일대에 민간주도의 간척공사를 진행한 이래 대규모 곡물재배, 태양광 발전사업 등을 추진하며 친환경 먹거리 생산과 지역 상생에 이바지하고 있다. 스마트 영농, 자원순환형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혁신 생태계 조성을 통해 고부가가치의 지속가능한 미래 사업을 추진하여 창업주인 故 정주영 선대회장의 업적과 정신을 이어갈 계획이다.

#현대건설 #서산간척지쌀 #런던베이글뮤지엄 #성심당 #서산간척지 스마트팜 #청년농부

현대건설 서산 가루쌀로 만든 단팥 쌀베이글과 초코미마들렌(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