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넥슨,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중국 정식 서비스 시작

[테크홀릭] 넥슨은 자회사 네오플이 개발한 2D 액션 RPG(역할수행게임)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하 던파모바일)을 중국에 정식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던파모바일’은 원작 PC게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 초창기의 클래식한 버전이 지닌 던전과 아이템을 재현했을 뿐만 아니라 ‘던파모바일’만의 독자적 콘텐츠를 구현해 중국 이용자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또 모바일에 특화된 조작감과 호쾌한 타격감을 구축했으며, 모바일 조작을 고려한 스킬 콤보 시스템을 도입해 연계 공격의 편의성을 강화한 것이 강점이다.

넥슨은 “한국에 이어 중국에서도 ‘던파모바일’ 고유의 ‘액션쾌감’으로 최고의 게임 플레이 경험을 선사하고 중국 모바일 게임 시장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현지 퍼블리싱은 글로벌 게임사 ‘텐센트 게임즈’(Tencent Games)가 맡았다.

‘텐센트 게임즈’는 중국 현지 게임명 ‘지하성과용사: 기원’(던전앤파이터: 오리진)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공식홈페이지 및 앱스토어를 비롯해 ‘웨이신’ ‘큐큐’ 등 다수의 현지 앱마켓 플랫폼에서도 해당 게임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중국 유명 배우 ‘디리러바’를 공식 모델로 기용하고 ‘이소룡’ 컬래버레이션 콘텐츠를 추가하는 등 이색적인 마케팅 프로모션과 함께 출시를 기념한 다양한 행사도 진행한다.

윤명진 네오플 대표는 “‘텐센트 게임즈’와 함께 중국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어 매우 기쁘고, 오랜 기간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믿고 기다려주신 중국의 모험가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서 “‘던파모바일’만이 지닌 호쾌한 액션성, 모바일 조작 체계에 기반한 최적화된 조작감을 통해 모바일 액션 게임의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플레이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전 세계 8억 5000만명이 넘는 누적 이용자수를 기록한 넥슨의 대표 스테디셀러 ‘던전앤파이터’ 기반의 모바일 액션 RPG다. 모바일 플랫폼에 최적화된 액션성과 2D 도트 그래픽 기반의 횡스크롤 수동 전투로 구현한 몰입도 높은 조작감이 특징으로, 원작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원작’ IP를 재해석한 오리지널 스토리 및 콘텐츠로 현재까지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넥슨 #던파모바일 #던전앤 파이터 #중국 #텐센트 게임즈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