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초당 15만개 비밀키 정보 생성' 국내 최고 속도 양자 암호 통신 기술 개발도입 시 1분에 3만5000대 이상의 암호화 장비 양자 비밀키 갱신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김영섭)는 국내 기술로 만든 양자 암호 키 분배기 중 가장 빠른 속도인 초당 15만개(150kbps)의 비밀키 정보(bit)를 생성하는 양자 암호 키 분배(QKD, Quantum Key Distribution) 장비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자 암호 키 분배 장비는 양자 역학적 특성이 적용된 비밀키를 생성하고 분배해주는 역할을 한다. 이 비밀키로 정보를 암호화하면 복제가 불가능해 물리적 회선의 도청 시도를 원천적으로 방어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양자 암호 통신 기술이 통신망에 도입되면 1분에 3만5000대 이상의 암호화 장비에 양자 비밀키를 갱신할 수 있다. 

KT는 이 기술이 암호화할 정보를 다량 보유한 많은 기업의 내부 통신 망과 국방 분야 등을 비롯한 국가 주요 공공기관의 보안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는 이번 개발로 기존보다 양자 암호 키 분배 성능을 5배 향상 시켜 글로벌 장비 제조사들과 유사한 성능을 확보한 점을 고려했을 때 KT의 양자 암호 통신 기술이 세계적인 수준에 도달한 것이라 자신했다.

이종식 KT 네트워크연구소장 상무는 “KT는 양자암호통신 연구개발을 시작한 이래 최고 성능의 장비들을 국내 기술로 개발해왔으며, 관련 생태계 확장과 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계속해서 국내 기업들의 역량을 강화하여 대한민국의 양자암호통신 기술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KT #양자암호통신 #양자 암호 키 분배 장비 #국내 최고 속도 양자 암호 통신 기술

KT가 초당 15만개(150kbps)의 비밀키 정보(bit)를 생성하는 양자 암호 키 분배 장비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KT 연구원이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고속 양자 암호 키 분배 장비의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